청청청

CR태규와 그 외
청청청
  1. 청청청

호방한 블루스-록 사운드의 정수

음원 사이트 링크
멜론 / 네이버 / 지니 / 벅스 / 엠넷 / 소리바다

----------

사각의 링이 어울릴 것 같은 터프한 외모, 마음 깊숙한 곳을 울리는 묵직한 블루스-록 사운드, 하지만 마음만은 따뜻할 것 같은 세 남자가 모였다. CR태규(기타/보컬), 구교진(베이스), 정수호(드럼), 이렇게 합쳐서 3인조 밴드 ‘CR태규와 그 외’가 되었다.  

밴드의 중심에 있는 이의 본명은 이태규. 씨알도 안 먹혀서 CR태규가 되었다. 블루스 기타리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다. 솔로로 2011년 [CR BLUES], 2014년 [상실] 두 장의 음반을 발표했다. 좀처럼 블루스 음악을 듣기 어려운 한국에서 더 드물게도 1900년대 초반 고전 블루스에서 들을 수 있던 컨트리 슬라이드 기타가 전면에 나선 독특한 스타일의 연주가 트레이드마크. 여기에 소소한 위트와 함께 쓸쓸한 서정이 배어 있는 특유의 멜로디가 붙었다.
 

이런 솔로 활동 중에도 그는 또 다른 비전을 가지고 있었다. 그것은 바로 밴드의 사운드. 솔로처럼 여전히 슬라이드 기타가 전면에 있지만 그게 드럼 및 베이스와 어우러져 완전히 다른 결을 갖는다. 예전에 2012년 블루스 컴필레이션 [블루스 더 Blues]에 수록됐던 그의 노래 제목을 빌어 말하자면 ‘그야말로 호방함’. 굵직한 선으로 뻗어나가는 기타 리프가 슬라이드 연주 특유의 다채로운 화성과 어우러지는 가운데 더할 것도 뺄 것도 없는 간결한 보컬 라인과 만나 뿜어내는 사운드는 더할 나위 없이 호쾌하다.
 

이런 점에서 새로이 구교진, 정수호와 만난 것은 최적의 파트너를 찾은 것이라 할 수 있다. 지금 당장이라도 텍사스의 어느 바에서 연주해도 어색할 것 같지 않은 외모의 궁합이 일단 만점. 그리고 음악적인 힘과 기술을 겸비한 이들의 합류는 음악적인 궁합도 딱 맞는다. 이렇게 ‘CR태규와 그 외’는 블루스의 정통성을 계승하면서도 특유의 개성을 지닌 강력한 사운드를 뿜어내게 되었다.
 

2016년 4월 발매했던 데뷔 싱글 ‘니밥’으로 밴드의 출발을 알리는 신호탄을 날린 그들은 6월 2일 싱글 ‘청청청’을 연이어 발매하며 자신들의 스타일을 좀 더 명확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전의 싱글이 역동적인 리듬의 구성이 돋보이는 곡이었다면, 이번의 ‘청청청’은 노래에 좀 더 방점이 찍혀 있다. 세 번의 버스-코러스와 두 번의 기타 솔로로 구성된 전형적인 구성 안에서 무슨 의미인지는 알 수 없으나 듣고 있으면 어느 순간 따라 하게 되고 마는 중독성 있는 가사, 그리고 기타 연주 못지 않게 매력적인 CR태규의 보컬이 돋보이는 곡이다.
 

붕가붕가레코드의 29번째 디지털 싱글이다. 작사/작곡/편곡 CR태규. 녹음은 박열(스튜디오 던바)와 홍기, 믹싱 홍기, 마스터링 나잠수(쑥고개III 스튜디오). 커버 디자인 김기조. 디지털 유통은 포크라노스가 맡는다. 섭외 및 문의 붕가붕가레코드 (070-7437-5882).
 

글 / 곰사장 (붕가붕가레코드

CR태규와 그 외

CR태규와 그 외

Albums

Members

  • 구교진

    구교진

    베이스

  • 정수호

    정수호

    드럼

  • CR태규

    CR태규

    기타 / 보컬

Profile

 사각의 링이 어울릴 것 같은 터프한 외모, 마음 깊숙한 곳을 울리는 묵직한 블루스-록 사운드, 하지만 마음만은 따뜻할 것 같은 세 남자가 모였다. CR태규(기타/보컬), 구교진(베이스), 정수호(드럼), 이렇게 합쳐서 3인조 밴드 ‘CR태규와 그 외’가 되었다.
   
밴드의 중심에 있는 이의 본명은 이태규. 씨알도 안 먹혀서 CR태규가 되었다. 블루스 기타리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다. 솔로로 2011년 [CR BLUES], 2014년 [상실] 두 장의 음반을 발표했다. 좀처럼 블루스 음악을 듣기 어려운 한국에서 더 드물게도 1900년대 초반 고전 블루스에서 들을 수 있던 컨트리 슬라이드 기타가 전면에 나선 독특한 스타일의 연주가 트레이드마크. 여기에 소소한 위트와 함께 쓸쓸한 서정이 배어 있는 특유의 멜로디가 붙었다.  

이런 솔로 활동 중에도 그는 또 다른 비전을 가지고 있었다. 그것은 바로 밴드의 사운드. 솔로처럼 여전히 슬라이드 기타가 전면에 있지만 그게 드럼 및 베이스와 어우러져 완전히 다른 결을 갖는다. 예전에 2012년 블루스 컴필레이션 [블루스 더 Blues]에 수록됐던 그의 노래 제목을 빌어 말하자면 ‘그야말로 호방함’. 굵직한 선으로 뻗어나가는 기타 리프가 슬라이드 연주 특유의 다채로운 화성과 어우러지는 가운데 더할 것도 뺄 것도 없는 간결한 보컬 라인과 만나 뿜어내는 사운드는 더할 나위 없이 호쾌하다.  

이런 점에서 새로이 구교진, 정수호와 만난 것은 최적의 파트너를 찾은 것이라 할 수 있다. 지금 당장이라도 텍사스의 어느 바에서 연주해도 어색할 것 같지 않은 외모의 궁합이 일단 만점. 그리고 음악적인 힘과 기술을 겸비한 이들의 합류는 음악적인 궁합도 딱 맞는다. 이렇게 ‘CR태규와 그 외’는 블루스의 정통성을 계승하면서도 특유의 개성을 지닌 강력한 사운드를 뿜어내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