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밥

CR태규와 그 외
니밥
  1. 니밥

호방한 블루스-록 사운드의 정수

음원 사이트 링크


----------------


사각의 링이 어울릴 것 같은 터프한 외모, 마음 깊숙한 곳을 울리는 묵직한 블루스-록 사운드, 하지만 마음만은 따뜻할 것 같은 세 남자가 모였다. CR태규(기타/보컬), 구교진(베이스), 정수호(드럼), 이렇게 합쳐서 3인조 밴드 ‘CR태규와 그 외’가 되었다.

밴드의 중심에 있는 이의 본명은 이태규. 씨알도 안 먹혀서 CR태규가 되었다. 블루스 기타리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다. 솔로로 2011년 [CR BLUES], 2014년 [상실] 두 장의 음반을 발표했다. 좀처럼 블루스 음악을 듣기 어려운 한국에서 더 드물게도 1900년대 초반 고전 블루스에서 들을 수 있던 컨트리 슬라이드 기타가 전면에 나선 독특한 스타일의 연주가 트레이드마크. 여기에 소소한 위트와 함께 쓸쓸한 서정이 배어 있는 특유의 멜로디가 붙었다.  

이런 솔로 활동 중에도 그는 또 다른 비전을 가지고 있었다. 그것은 바로 밴드의 사운드. 솔로처럼 여전히 슬라이드 기타가 전면에 있지만 그게 드럼 및 베이스와 어우러져 완전히 다른 결을 갖는다. 예전에 2012년 블루스 컴필레이션 [블루스 더 Blues]에 수록됐던 그의 노래 제목을 빌어 말하자면 ‘그야말로 호방함’. 굵직한 선으로 뻗어나가는 기타 리프가 슬라이드 연주 특유의 다채로운 화성과 어우러지는 가운데 더할 것도 뺄 것도 없는 간결한 보컬 라인과 만나 뿜어내는 사운드는 더할 나위 없이 호쾌하다.
 

이런 점에서 새로이 구교진, 정수호와 만난 것은 최적의 파트너를 찾은 것이라 할 수 있다. 지금 당장이라도 텍사스의 어느 바에서 연주해도 어색할 것 같지 않은 외모의 궁합이 일단 만점. 그리고 음악적인 힘과 기술을 겸비한 이들의 합류는 음악적인 궁합도 딱 맞는다. 이렇게 ‘CR태규와 그 외’는 블루스의 정통성을 계승하면서도 특유의 개성을 지닌 강력한 사운드를 뿜어내게 되었다.
 

2016년 4월 28일 발매된 새 싱글 ‘니밥’은 밴드로서 이들의 출발을 알리는 신호탄이자 그들 사운드의 정수를 집약하고 있는 곡이다. 3월 초 버스를 타고 가던 CR태규가 악상을 처음 떠올린 이래로 두 달 만에 완성해낸 이 곡은 묵직하게 찍어 내리는 리듬과 흐드러지는 슬라이드 기타 연주가 자아내는 화려한 화성이 서로 엇갈리며 전개되며 특유의 재미를 드러낸다.  
 

그리고 싱글 발매와 함께 CR태규와 그 외는 쇼케이스 공연을 갖는다. 5월 7일(토) 홍대 근처 스트레인지 플룻에서 예정된 이번 공연은 CR태규, 구교진, 정수호 세 멤버가 처음으로 합을 맞춰 연주를 선보이는 자리로 새로 발매된 싱글과 함께 다양한 곡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의 오랜 블루스 친구인 ‘씨 없는 수박 김대중’과 한국에서는 보기 드물게 창조적인 컨트리 음악을 선사하는 ‘컨트리 공방’, 그리고 제주에서 날아온 싱어송라이터 ‘채동원’이 게스트로 참여한다. 예매는 붕가붕가레코드 홈페이지(www.bgbg.co.kr).
 

붕가붕가레코드의 27번째 디지털 싱글이다. 작사/작곡/편곡 CR태규. 녹음은 박열(스튜디오 던바)와 홍기, 믹싱 홍기, 마스터링 나잠수(쑥고개III 스튜디오). 커버 디자인 김기조. 디지털 유통은 포크라노스가 맡는다. 섭외 및 문의 붕가붕가레코드(chan@bgbg.co.kr / 070-7437-5882).
 

글 / 곰사장 (붕가붕가레코드) 

CR태규와 그 외

CR태규와 그 외

Albums

Members

  • 구교진

    구교진

    베이스

  • 정수호

    정수호

    드럼

  • CR태규

    CR태규

    기타 / 보컬

Profile

 사각의 링이 어울릴 것 같은 터프한 외모, 마음 깊숙한 곳을 울리는 묵직한 블루스-록 사운드, 하지만 마음만은 따뜻할 것 같은 세 남자가 모였다. CR태규(기타/보컬), 구교진(베이스), 정수호(드럼), 이렇게 합쳐서 3인조 밴드 ‘CR태규와 그 외’가 되었다.
   
밴드의 중심에 있는 이의 본명은 이태규. 씨알도 안 먹혀서 CR태규가 되었다. 블루스 기타리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다. 솔로로 2011년 [CR BLUES], 2014년 [상실] 두 장의 음반을 발표했다. 좀처럼 블루스 음악을 듣기 어려운 한국에서 더 드물게도 1900년대 초반 고전 블루스에서 들을 수 있던 컨트리 슬라이드 기타가 전면에 나선 독특한 스타일의 연주가 트레이드마크. 여기에 소소한 위트와 함께 쓸쓸한 서정이 배어 있는 특유의 멜로디가 붙었다.  

이런 솔로 활동 중에도 그는 또 다른 비전을 가지고 있었다. 그것은 바로 밴드의 사운드. 솔로처럼 여전히 슬라이드 기타가 전면에 있지만 그게 드럼 및 베이스와 어우러져 완전히 다른 결을 갖는다. 예전에 2012년 블루스 컴필레이션 [블루스 더 Blues]에 수록됐던 그의 노래 제목을 빌어 말하자면 ‘그야말로 호방함’. 굵직한 선으로 뻗어나가는 기타 리프가 슬라이드 연주 특유의 다채로운 화성과 어우러지는 가운데 더할 것도 뺄 것도 없는 간결한 보컬 라인과 만나 뿜어내는 사운드는 더할 나위 없이 호쾌하다.  

이런 점에서 새로이 구교진, 정수호와 만난 것은 최적의 파트너를 찾은 것이라 할 수 있다. 지금 당장이라도 텍사스의 어느 바에서 연주해도 어색할 것 같지 않은 외모의 궁합이 일단 만점. 그리고 음악적인 힘과 기술을 겸비한 이들의 합류는 음악적인 궁합도 딱 맞는다. 이렇게 ‘CR태규와 그 외’는 블루스의 정통성을 계승하면서도 특유의 개성을 지닌 강력한 사운드를 뿜어내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