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개의 달

실리카겔
두개의 달
  1. 두개의 달

여덟 색깔의 다채로운 공감각 스펙트럼

음원 사이트 링크


----------------


한 명이나 두 명이 도맡아서 곡을 만드는 보통의 밴드와 달리 ‘실리카겔’의 독특한 점은 연주하는 멤버 다섯이 모두 곡을 쓴다는 점이다. 그것도 단순히 모티브가 되는 멜로디나 전체적인 얼개를 짜는데 그치는 게 아니라 곡에 들어가는 요소들을 세세히 설계하는 수준이다. 그리고 멤버들 각각이 서로 취향과 생각, 접근법을 가지고 있다. 자칫하다 콩가루가 되기 십상인 설정이다.

실제로 작년 발매했던 데뷔 EP [새삼스레 들이켜본 무중력 사슴의 다섯가지 시각]에 실린 곡들은 김민수(기타/보컬)와 김한주(건반/보컬)가 쓴 곡의 스타일이 각각 달랐다. 그리고 이번의 싱글 [두개의 달]은 구경모(베이스)의 곡. 과연 ‘실리카겔’의 세 번째 작곡자는 과연 어느 곳으로 향하게 될까?

시작부터 역시 만만치 않다. 힙합을 연상시키는 비트의 전주는 리드미컬한 베이스 라인과 함께 성우를 연상시키는 능글맞은 나레이션으로 이어진다. ‘두개의 달’과 ‘네 난쟁이’가 등장하는 이야기는 아주 구체적이지만 정작 그 의미가 무엇인 지는 종잡기 어렵다. 잔뜩 불길한 분위기만 조성하던 이야기는 갑자기 2분경에 이르러 돌변, 갑자기 연주에 열중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다시 2분이 지나고 나면 모든 소리가 넓은 곳으로 뻗어나가며 절정. 그런데 이내 다시 원래로 돌아가 그 사이 아무 일도 없었던 것마냥 끝을 맺는다. 

그리하여 6분에 달하는 짧지 않은 러닝타임이 끝나면 듣는 이는 혼란스러울 것이다. 이게 하나의 노래라고? 심지어 ‘노래’가 맞나? 

구경모는 이 곡의 주된 정서 혹은 세계관을 ‘충돌’이라 표현한다. 상반되는 믿음 혹은 사고 방식이 마주하는 과정에서 치열하게 맞부딪히고, 그러다가 부서지고 어긋나며 서로 의도했던 것과 다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과정. 실제로 전체를 뜯어보면 두 개의 곡으로 나눠 떨어질 만도 하다. 문제적 난쟁이들에 의해 멸망으로 향하며 처음과 끝을 이루는 이야기/나레이션 부분의 러닝 타임이 약 3분 30초 정도고, 그사이에 낀 연주 부분의 러닝 타임은 2분 30초이니 각각 한 곡이라 해도 무방한 길이다. 

그럼에도 이 이질적인 두 노래는 귀를 사로잡는 멜로디들을 착실하면서도 다채롭게 전개하며 하나의 기승전결을 구성한다. 듣고 난 후 정체는 명확하지 않지만 깊은 잔상이 남는 것은 이러한 까닭. 디스코그라피에 아직 한 장의 EP 밖에 없는 신인 밴드라고는 믿기지 않는 야심과 비범함이 느껴진다.

구경모는 이 곡을 작업하면서 새삼 자신이 몸담고 있는 밴드의 위력을 느꼈다고 한다. 애초 대곡을 만들기로 작정하고 시작한 노래지만, 그렇다고 해도 서로 이질적인 두 부분을 한 곡 안에서 시도하는 것은 확실히 쉽지 않은 일이었다. 그래선지 처음에 데모를 만든 단계에서는 주변에서 이해가 잘 안 되고 너무 우울하다는 얘기도 많이 들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후 곡을 완성하는 과정에서 멤버들과 함께 하는 과정은 예상하지 못한 방향으로 곡을 끌고 나갔다. 그 결과 전체적인 구성이 설득력을 갖고, 우울한 부분은 덜어지고, 아름다워졌다. 이처럼 밴드 멤버들과 함께 했던 과정을 구경모는 한 마디로 이렇게 표현한다. “이런 아름다운 새끼들.”

그리고 구경모가 각본을 쓰고 강동화와 김민영 두 VJ가 연출한 뮤직비디오를 통해 ‘실리카겔’은 시청각을 겸비한 밴드로서 곡을 완성하게 되었다. 나레이션의 내용에서 모티브를 딴 비디오는 크로마키를 이용한 애니메이션의 합성으로 곡과는 또 다른 분위기의 B급 정서를 자아낸다. 특히 악역 ‘촉촉수’ 역을 맡은 기타리스트 최웅희는 촬영 현장에서 “연주보다 연기가 낫지 않겠냐”는 평가를 받았을 정도로 명연을 펼치고 있다.

이제 싱글 [두개의 달]의 발매와 함께 ‘실리카겔’은 3월 6일(일) 상수역 인근 판당고에서 [실리카겔 달맞이 큰잔치 ‘두개의 달’]이라는 쇼케이스를 연다. 모르는 얼굴들이 하나 둘 씩 모이더니만 어느새 매진이 되었다는 작년의 단독 공연에 이어 이번 쇼케이스에서는 첫 어쿠스틱 무대와 함께 ‘큰잔치’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멤버들이 기획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될 예정이라고. 예매는 붕가붕가레코드 홈페이지(www.bgbg.co.kr)에서 가능하다. 

그리고 공연이 끝난 후에는 본격적인 정규 1집 준비에 들어간다니 ‘실리카겔’의 2016년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붕가붕가레코드의 26번째 디지털 싱글이다. 작사/작곡/편곡 구경모. 실리카겔 멤버들이 연주했다. 녹음과 믹싱은 밴드의 기타리스트 김민수(스튜디오 BM-42104)가 직접 진행했고 마스터링은 김남윤(하늘세탁 스튜디오). 커버 디자인은 이규찬이 밴드의 VJ 이대희와 함께 했다. 디지털 유통은 포크라노스. 섭외 및 문의는 붕가붕가레코드(eskim@bgbg.co.kr / 070-7437-5882)

글 / 곰사장 (붕가붕가레코드)

실리카겔

실리카겔
"거칠 것 없는 젊고 용감한 사운드"

Albums

Members

  • 구경모

    구경모

  • 김건재

    김건재

  • 김민수

    김민수

  • 김민영

    김민영

  • 김한주

    김한주

  • 이대희

    이대희

  • 최웅희

    최웅희

History

2013 결성
2015.08 EP [새삼스레 들이켜본 무중력 사슴의 다섯가지 시각] (자체제작)
2016.02 싱글 [두개의 달] (붕가붕가레코드)
2016.10 1집 [실리카겔] (붕가붕가레코드)
2016.11 EBS스페이스공감 올해의 헬로루키 대상
2017.01 한국콘텐츠진흥원 K-루키즈 대상
2017.02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신인상
2017.02 싱글 [Space Angel] w. 파라솔 
2017.11 EP [SiO2.nH2O]

Profile

‘실리카겔’은 구경모(베이스), 김건재(드럼), 김민수(기타/보컬), 김민영(VJ), 김한주(건반/보컬), 이대희(VJ), 최웅희(기타)로 이뤄진 7인조 밴드다. “인체에 무해하나 먹지 말라”는 바로 그 실리카겔(방습제)이 이름을 짓는 순간 우연하게 근처에 있었던 까닭에 그게 그대로 이름이 되었다. 

성격부터 취향까지 천차만별인 멤버들 전원이 작곡에 참여하여 사이키델릭, 포스트록, 드림팝, 네오 가라지에 심지어 힙합까지 다채로운 음악적 성분을 혼합하여 기존의 어떤 범주에도 속하지 않는 실리카겔만의 음악을 만들어낸다는 것이 첫 번째 특징. 그리고 VJ가 더해진 독특한 멤버 구성으로 음악에 영상을 결합한 공감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인다는 것이 두 번째 특징이다.

2015년 8월 [새삼스레 들이켜본 무중력 사슴의 다섯가지 시각]이라는 긴 제목의 EP로 데뷔, 실제 실리카겔 포장에 담긴 독특한 패키지와 더불어 VJ들이 만들어내는 영상과 어우러지는 강력한 에너지의 공연으로 관심을 모으기 시작했다. 이듬해 2월 장대하면서도 파격적인 구성의 싱글 ‘두개의 달’을 발표한 그들은 EBS스페이스 공감 올해의 헬로루키 대상과 한국콘텐츠진흥원 케이루키즈 대상을 수상하며 신인으로서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그리고 2016년 10월, 녹음과 믹싱을 도맡은 김민수(기타/보컬)의 주도로 밴드 멤버들이 함께 프로듀싱, 커버 디자인부터 영상까지 모든 것을 멤버들이 만들어낸 첫 정규 앨범 [실리카겔]을 발매한 실리카겔은 첫 번째 단독 공연을 오픈 1시간만에 매진시키는 한편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신인상을 수상, 신인상 3관왕의 기록을 세우며 명실상부한 2016년 한국 인디 음악계의 신인으로 떠올랐다. 

2017년 초 밴드 ‘파라솔’과 함께 싱글 [Space Angel]을 발표하며 놀라운 밀도의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인 실리카겔은 6개월 여 간의 제작 기간을 거쳐 11월 7일, 새로운 EP [SiO2.nH2O]를 발매한다. 연주하는 멤버 다섯이 각각 쓴 다섯 곡과 함께 1트랙의 스킷과 2트랙의 리믹스를 포함하여 총 8 트랙이 수록된 이번 EP는 영상작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모든 수록곡의 뮤직비디오를 제작하며 음악과 영상이 결합한 실리카겔 특유의 면모를 한껏 드러내고 있다.

새 EP의 발매와 함께 12월 2일(토) KOCCA CKL스테이지에서 단독 공연을 가질 실리카겔은 이를 마지막으로 멤버들의 군입대로 인해 당분간 활동을 중단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