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tsxtn

achime (아침)
swtsxtn
  1. 한밤중
  2. 스윗 식스틴

아침이 들려드리는 밤의 이야기

디지털 싱글 판매처


-------------------------

지난 2012년 한층 진일보한 모습을 선보였던 2집 [Overcome] 이래 적잖은 시간 동안 침묵을 지켰던 밴드 achime(아침)이 드디어 새로운 디지털 싱글 [swtsxtn]과 함께 다시 시동을 건다. 연주곡 ‘한밤중’과 타이틀곡 ‘스윗 식스틴’, 총 2곡이 수록되어 있는 본 싱글에는 정규 앨범 사이에 매번 비정규 앨범을 통해 변신하는 모습을 보여줬던 밴드의 전통에 따라 이전 앨범과는 또 다른 achime의 면모가 오롯하게 담겨있다.

“수 많은 사람들의 좌절을 먹이로 도시라는 괴물은 계속 성장하고 있다.” 첫 곡 ‘한밤중’은 어두운 새벽의 도시 풍경에서 느낀 자조적인 절망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곡으로 시니컬하고 공격적인 정서에 걸맞게 건조하면서도 묵직한,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발랄한 리듬이 돋보이는 연주곡이다. 이전의 achime이 신선한 멜로디나 인상적인 리프를 만드는데 집중해왔다면 이번 곡에서는 리듬에 대한 탐구에 집중, 폴리 리듬이나 아프리칸 리듬과 같은 복잡한 리듬 패턴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특히 연주곡 가운데 한 문장의 인상적인 메시지를 배치한다는 점에선 그들의 대표곡 ‘불신자들’을 연상하게 하지만, 전체적인 구성은 다양한 스타일을 시도해왔던 achime의 노래 중에서도 파격에 가깝다. 3집을 앞둔 그들의 새로운 지향을 엿볼 수 있다.

“어릴 때는 참 나쁜 어른이 많다는 생각밖에 없었는데 나이를 먹어 보니 나쁜 어른들만큼 나쁜 아이들도 많다는 깨달음을 얻었다.” 이번 싱글의 두 번째 곡이자 타이틀곡인 ‘스윗 식스틴’은 젊음에 대한 애증을 achime 특유의 애매하면서도 박진감 넘치는 묘한 느낌으로 풀어낸 노래다. 김정민의 베이스 리듬이 리드하는 버스(verse)에서 이상규와 권선욱의 캐치한 기타 멜로디가 인상적인 후렴부로 전개되는 교묘한 구성이 돋보이는 것은 역시 ‘achime스러운’ 면모. 하지만 역시 이 노래에서 가장 매력적인 것은 여고생이 빙의한 것마냥 유례없이 능청스럽게 노래를 부르는, 그래서 변태적으로 느껴지기까지 하는 권선욱의 보컬. 이렇게 벌어진 놀이판을 김수열의 드럼과 김경주의 건반이 도드라지지 않는 탄탄한 연주로 뒷받침해주고 있다. 

이와 같은 리듬에 대한 연구가 ‘방법’이라면, 그 방법이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는 라이브에서의 에너지를 극대화시키는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 이러한 지향은 ‘스윗 식스틴’에서 명확하게 드러나는데, 관객들이 따라 부르기 용이하게끔 의도하고 설계한 가사의 반복도 물론이지만, 멤버들 스스로 “이 부분을 넣고 싶어서 이 노래를 만들었다”고 밝히는, 레이지 어겐스트 더 머신(Rage Against The Machine)을 연상시키는 후반부의 하드한 리프는 전체 곡의 기승전결에서 확실한 절정을 만들어내면서 미친 듯이 뛰어 놀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내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지향이 성공적임은 이 노래를 선보였던 유수의 페스티벌 무대를 통해 이미 입증한 바 있다. 

결성 이래 어느덧 6년차에 접어든 achime은 어느새 5인조의 라인업으로 탄탄한 에너지를 뿜어낼 수 있는 단계에 이르고 있다. 그리고 새로운 싱글 [swtsxtn]은 이러한 에너지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앨범이자 앞으로 나올 3집에 대한 방향을 엿볼 수 있는 시금석이다. 특히 이번 싱글이 지향한 바가 ‘따라 부르면서 뛰어 놀기 좋은 라이브’인 만큼 앞으로 그들의 공연도 놓치지 않는 게 좋을 것이다. 6월 28일과 29일 양일간 오랜만의 단독 공연에 이어 여름에는 안산 벨리 록 페스티벌을 통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achime(아침)의 디지털 싱글 [swtsxtn]은 붕가붕가레코드가 제작했다. 작사와 작곡은 권선욱이 했고, 편곡과 전체적인 프로듀싱은 언제나처럼 achime 멤버들이 함께 했다. 녹음은 주로 멤버들에 의해 홈레코딩으로 진행된 가운데 보컬 및 드럼 녹음을 조윤나와 김종삼(토마토 스튜디오)이 진행했다. 믹싱은 권선욱, 마스터링은 김상혁(석기시대 스튜디오)가 맡았다. 커버 디자인은 붕가붕가레코드의 수석 디자이너 김 기조의 작품. 매니지먼트는 김설화(sh@bgbg.co.kr, 070-7437-5882). 유통은 미러볼 뮤직이 맡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