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 포크송 대백과 사전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
캠퍼스 포크송 대백과 사전
  1. 캠퍼스 포크송 대백과 사전

녹색 감성의 에코 힐링 밴드로 돌아 온 불쏘클

디지털 싱글 판매처

멜론  네이버  벅스  Mnet  올레뮤직  다음  소리바다


-----------------------------

모든 것은 그의 계획 아래 있었다.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의 알파이자 오메가, 안토니오 조 까를로스(Antonio Jo Carlos). 그가 1집 발매 당시에 발표한 ‘고질적 뮤지션의 길’에 이미 은퇴에 대한 시나리오가 포함되어 있었다. 물론 당시만 해도 그 얘기를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평소 낚시에 능해 ‘인디계의 강태공’이라 불려 온 그의 명성을 감안했을 때 이 역시 또 하나의 떡밥이라고만 생각했다. 

하지만 은퇴는 사실이었다. 그것도 한창 인기를 몰고 있을 바로 그 순간에. 심지어 은퇴 공연이 끝나는 순간까지 팬들은 조 까를로스의 입에서 은퇴 얘기는 다 장난이었다는 말이 나오길 기대했으나 그는 별다른 얘기 없이 앵콜 곡을 마치고 내려가버렸고, 그걸로 모든 것은 끝이었다. 

그 이후 사람들의 관심은 조 까를로스 著 ‘고질적 뮤지션의 길’의 다음 항목으로 쏠리기 시작했다. 은퇴 이후에 그가 명시한 계획, 즉, ‘돈 때문에 다시 재결합한다’는 선언으로. 더욱이 은퇴 이후 ‘석봉아’와 ‘알앤비(R&B)’ 등 그들의 노래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더해지자 모두들 때는 무르익었고 복귀는 초읽기라고 생각했다. 조 까를로스 본인을 제외하고는. 복귀에 대한 요청에도 묵묵부답인 그 때문에 기다리던 팬들의 가슴은 까맣게 타 들어가기 시작했다.

그러나 약속은 지켜졌다. 은퇴만큼이나 갑작스러운 복귀 선언이었다. 2013년 봄, 한 페스티벌을 통해 2년 6개월만에 무대에 오른 그들은 더 이상 예전의 신파 감성 느와르 마초 밴드가 아닌, 녹색 감성 에코 힐링 밴드 ‘불쏘클 더 그레이스’로 새롭게 탄생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그리고 연이어 영화 《고령화 가족》 OST에 패티 김의 ‘초우’ 리메이크로 참여하며 복귀 활동을 이어갔다. 이처럼 조 까를로스 이하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 멤버들은 출연료가 괜찮게 나오는 큰 무대 아니면 불후의 명곡에 대한 리메이크 등 정말로 돈이 될만한 행보를 이어가기 시작했다.

신작 ‘캠퍼스 포크송 대백과 사전’은 불쏘클의 이러한 지향점을 명확하게 드러내주는 노래다. 마초의 정체성에서 탈피하여 에코 힐링 밴드 ‘불쏘클 더 그레이스’로 나아가는 첫 걸음으로서 본격적으로 포크를 지향한 이 노래는 익스트림(Extreme)을 연상시키는 기타 주법을 비롯하여 대학 시절 기타로 한 번 쳐봤을 만한 노래들을 떠오르게 하는 복고적인 감성으로 보다 넓은 대중들을 겨냥하여 만들어진 곡이다. 특히 후반부에 절묘하게 삽입된 랩은 90년대와 00년대를 관통하는 감성을 자아내는 이 노래의 백미.

너무 갑작스러워 믿기지 않았던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의 복귀는 이제 신곡의 발표와 함께 확연히 기정 사실이 된 듯하다. 일단 돈을 따라 움직인다고 하고는 있으나 과연 그들의 행보가 어디로 향할 지는 아무도 모른다. 오로지 모든 계획은 조 까를로스의 머리 속에 있을 뿐. 그를 믿고 한번 따라가보자. 설령 산으로 가게 될 지라도 그 길은 흥미진진할 것이다.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의 디지털 싱글 《캠퍼스 포크송 대백과 사전》은 붕가붕가레코드가 제작했다. 작사 및 작곡은 조 까를로스, 편곡 및 연주는 불쏘클 멤버들이 맡았다. 녹음, 믹싱 및 마스터링은 붕가붕가레코드의 수석 엔지니어 나잠 수(쑥고개 III 스튜디오). 디자인은 조작까의 원화를 바탕으로 김 기조가 마무리했다. 매니지먼트는 김설화(sh@bgbg.co.kr, 070-7437-5882). 유통은 미러볼 뮤직이 맡는다.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

Albums

Members

  • 유미

    유미

    드럼 / 퍼커션

  • 김간지

    김간지

    드럼 / 퍼커션 / 멜로디언 / 랩

  • 조까를로스

    조까를로스

    보컬 / a. 기타

  • 까르푸황

    까르푸황

    베이스

History

2009년 1월 EP 《악어떼》
2009년 6월 첫 정규 음반 《고질적 신파

2010년 9월 EP 《석연치 않은 결말》
2013년 6월 디지털 싱글 《캠퍼스 포크송 대백과 사전》

Profile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줄여서 ‘불쏘클’)은 나약한 사나이들의 식어버린 청춘과 그로 인한 궁상에 치를 떨던 아티스트 조 까를로스(노래, 기타)를 구심점으로 그의 의지에 동의하는 여러 음악인이 모여 있는 신파와 정열의 느와르 마초 밴드이다. 우주를 구성한 3원소인 ‘불나방’과 ‘별’, 그리고 ‘쏘세지’를 조합한 이름으로 2005년 만들어져 여러 번 멤버의 순환을 겪은 끝에 현재는 조까를로스를 비롯 유미(드럼), 까르푸황(베이스), 김간지(멜로디언)의 멤버로 구성되어 있다.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은 라틴 음악을 뿌리에 두고 훵크, 뽕짝, 판소리를 섭렵하는 다양한 장르를 섞은 후 신파와 야매의 기운을 곁들인 이른바 ‘얼터너티브 라틴 음악’을 표방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장르적 지향 이전에 진정한 그들의 매력은 유머와 폭력과 처연함을 동시에 섭렵하는 신파적인 인생의 이야기. 이러한 정서로 그들은 ‘혼자 자취하는 여대생’을 중심으로 하는 강력한 팬 층의 형성과 함께 인디 음악계에서 열렬한 지지를 얻게 되었다. 비록 조 까를로스 자신은 유명해지면 재미가 없어진다는 고질적인 심드렁함으로 이러한 인기에 연연치 않는 고고한 행보를 보였지만.

하지만 이렇게 불쏘클은 전설로만 남게 되는가 싶던 찰나, 조 까를로스는 우연한 계기로 ‘악어는 죽어서 가죽을, 마초는 죽어서 콧수염을 남긴다’는 깨달음을 얻게 되어 결국 2009년 1집 《고질적 신파》를 발매하게 되었다. 이후 각종 대형 페스티벌을 섭렵하는 한편 공중파 방송에 출연하는 등 광범한 대중적인 인지도를 얻게 되었다. 하지만 이렇게 한창 인기를 얻기 시작할 무렵인 2010년 9월, 그들은 《석연치 않은 결말》이라는 실로 석연치 않은 제목의 EP를 남기고 돌연 은퇴하고 만다. 

갑작스러운 은퇴에도 불구하고 불쏘클의 존재감은 사라지지 않았다. 아니, 오히려 한창 활동할 때보다 대중들의 관심이 더 해졌다. 1집의 타이틀 곡이었던 ‘석봉아’는 어느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불리워지면서 불쏘클의 ‘민속 그루브’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북돋았고, 마지막 EP의 마지막 노래 ‘알앤비(R&B)’는 인상적인 TV 출연 영상과 더불어 웹을 떠돌아다니며 영원한 전설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이렇게 다시금 치솟는 인기와 함께 그들의 복귀를 바라는 요청이 점점 더 거세졌으나 조 까를로스는 역시 묵묵부답으로 일관, 팬들의 가슴은 까맣게 타 들어가기 시작했다. 

그리고 시간은 흘러가 더 이상 타 들어갈 팬들의 가슴도 없게 된 2013년의 어느 날, 갑작스럽게 조 까를로스는 복귀를 선언한다. 녹색 감성의 본격 에코 힐링 밴드 ‘불쏘클 더 그레이스’라는 이름으로 페스티벌 무대로 돌아온 그들은 영화 《고령화 가족》의 OST에 패티 김의 ‘초우’를 리메이크하여 실으면서 본격적으로 활동을 재개, 드디어 2013년 여름, 2년 6개월만에 신곡 ‘캠퍼스 포크송 대백과 사전’을 발표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