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효자는 놉니다

씨 없는 수박 김대중
불효자는 놉니다
  1. 불효자는 놉니다 노래 듣기

뿌리 없는 삶, 노래하는 블루스맨

음원 사이트 링크

멜론  네이버  벅스  올레뮤직  엠넷  소리바다  다음 

---------------------------------

‘씨 없는 수박 김대중’은 블루스 싱어송라이터 김대중의 ‘블루스 이름’이다. 블루스 이름이란 블루스 아티스트들이 갖고 있는 예명 같은 것으로, 관습적으로 신체의 불구를 의미하는 첫 번째 단어+ 과일 이름에서 따 온 두 번째 단어 + 전직 대통령의 이름을 차용한 세 번째 단어로 이뤄져 있다. 그의 경우에는 ‘씨 없는’(불구) + ‘수박’(과일) + ‘김대중’(전직 대통령)인 것이다. 재미있는 것은 여기서 전직 대통령을 의미하는 김대중은 부모님이 지어주신 그의 본명이라는 점이다. 어쩌면 애초부터 그와 블루스 사이의 인연은 정해져 있던 것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 인연이 구체적인 결실을 맺기 위해서는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했다. 그 동안 영화 배우, 밴드 매니저, 피자 배달에 이르는 여러 가지 직업을 거치는 동안 아직 블루스는 그에겐 그저 좋아하는 음악이었을 뿐이다. 그렇게 30대 중반이 된 어느 날, 그는 술을 마시고 카페에서 자기 노래를 한 자락 뽑아 올린 것을 계기로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홍대로 와서 본격적인 가수 생활을 시작했다. 여러 블루스 스타일 중에서도 평소 좋아하던 1930~40년대의 미국 고전 블루스를 파고드는 한편 거기에 한국의 오래된 포크와 뽕짝의 느낌을 가미하는 노래를 만들고 부르기 시작했다. 그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잘 맞는 옷이었다.

이때부터 블루스는 그에게 삶이 되었다. 두 명 밖에 없는 까페부터 50명이 모인 행사장까지 그를 부르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가서 공연을 하기 시작했다. 때마침 이 무렵 홍대 인디 음악판에서조차 비주류였던 블루스를 지향하는 젊은 아티스트들이 하나 둘씩 등장했고, 그들과 함께 활동하며 그의 이름은 조금씩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2012년에는 인디음반사 붕가붕가레코드가 제작한 블루스 컴필레이션 ‘블루스 더, Blues’에 그의 노래 ‘300/30’을 수록하면서 ‘조금 더’ 이름이 알려졌다. 보증금 300에 월세 30으로 살만한 곳을 찾아 서울 여기저기를 전전하는 이의 사연을 위트 있게 담아내어 한국 최초의 부동산 블루스라 일컬을만한 이 노래는 한국 대중음악상 ‘올해의 노래’ 후보에도 오르게 되었다. (수상은 못했다.)

그리하여 2013년, 데뷔하기에는 꽤나 늦은 서른 여섯이라는 나이에 첫 번째 정규 앨범을 발매하게 되었다. 블루스 컴필레이션을 작업하면서 인연을 맺게 된 붕가붕가레코드와 함께 몇 년 동안 만들어온 노래를 차곡차곡 실어낸 이 앨범의 제목은 그의 블루스 이름과 같은 ‘씨 없는 수박.’ 그가 살면서 경험해 온 적잖은 곡절들이 때로는 자조 섞인 위트로, 때로는 절절한 신파로, 때로는 따뜻한 로망으로 고스란히 담겨 있는 김대중식 블루스 앨범이다. 특히 텁텁하면서도 애처로운, 그리고 어딘지 모르게 귀여운 구석이 있는 그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매력 포인트. 

그리고 본격적인 앨범 발매에 앞서, 5월 8일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1집 수록곡 중 ‘불효자는 놉니다’를 디지털 싱글로 먼저 공개한다. 부모님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한 대 때려주고 싶은, 자식 된 입장에서도 꽤나 얄밉게 느껴지는 (특히 마지막 대목에서는 더더욱) ‘몹쓸 자식’의 사연을 ‘명랑하게’ 담은 이 노래를 어버이날에 공개한다는 게 재미있을 것 같았다. 굳이 갖다 붙이자면 아주 적나라한 표현 앞에서 자신이 평소 불효했던 면을 뜨끔하게 되돌이키게 된다는 교훈적 의미를 찾을 수도 있겠지만… 음. 더 이상의 의미를 찾는 것은 듣는 이의 몫으로 남겨둔다. 그저 씨 없는 수박 김대중이 대중 여러분들께 드리는 유머러스하면서 약간은 발칙한 첫 인사 정도라면 족할 지도. 

5월 8일 디지털 싱글 발매에 이어 씨 없는 수박 김대중의 1집 ‘씨 없는 수박’은 5월 20일(월)에 정식으로 발매된다. 그리고 연이어 5월 25일(토)에는 그의 1집 발매 기념 공연 ‘김대중 선생님의 입신양명 블루스쇼’가 열린다. 막걸리를 한 잔 들이키며 김대중의 걸쭉한 노래를 안주 삼을 수 있는 이 자리는 어쩌면 곧 큰 인물이 될 그를 가까이 만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지도 모른다. (그렇게 됐으면 싶은 것이 김대중 이하 관계자들의 솔직한 바람이다.) 텅스텐홀에서 오후 8시부터. 게스트로는 요조와 김간지x하헌진이 출연한다. 공연 정보 및 예매는 붕가붕가레코드 홈페이지(www.bgbg.co.kr)

씨 없는 수박 김대중의 디지털 싱글 ‘불효자는 놉니다’는 붕가붕가레코드가 제작했다. 김대중이 가사를 쓰고 노래를 지었다. 노래/기타/하모니카는 김대중, 드럼 연주는 김간지. 프로듀서는 블루스 컴필레이션을 제작한 바 있는 깜악귀(눈뜨고코베인). 녹음은 깜악귀와 나잠 수(쑥고개III 스튜디오)가 맡았고 믹싱과 마스터링은 나잠 수의 솜씨다. 싱글 커버 디자인은 언제나처럼 붕가붕가레코드의 수석 디자이너 김기조가 맡았다, 매니지먼트는 김설화(sh@bgbg.co.kr, 070-7437-5882). 유통은 미러볼뮤직이 진행한다.

글 / 곰사장 (붕가붕가레코드) 

씨 없는 수박 김대중

씨 없는 수박 김대중
"뿌리 없는 삶, 노래하는 블루스맨"

Albums

Members

  • 김대중

    김대중

History

2012.10. 블루스 컴필레이션 [블루스 더, Blues]에 '300/30'으로 참여
2013.02.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노래' 후보

Profile

‘씨 없는 수박 김대중’은 블루스 싱어송라이터 김대중의 ‘블루스 이름’이다. 블루스 이름이란 블루스 아티스트들이 갖고 있는 예명 같은 것으로, 관습적으로 신체의 불구를 의미하는 첫 번째 단어+ 과일 이름에서 따 온 두 번째 단어 + 전직 대통령의 이름을 차용한 세 번째 단어로 이뤄져 있다. 그의 경우에는 ‘씨 없는’(불구) + ‘수박’(과일) + ‘김대중’(전직 대통령)인 것이다. 재미있는 것은 여기서 전직 대통령을 의미하는 김대중은 부모님이 지어주신 그의 본명이라는 점. 애초부터 그와 블루스 사이의 인연은 정해져 있던 것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 인연이 구체적인 결실을 맺기 위해서는 기다림이 필요했다. 영화 배우, 밴드 매니저, 피자 배달에 이르는 여러 가지 직업을 거치는 동안 아직 블루스는 그에겐 그저 좋아하는 음악이었을 뿐. 그렇게 30대 중반이 된 어느 날, 술을 마시고 카페에서 자기 노래를 한 자락 뽑아 올린 것을 계기로 그는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홍대로 와서 본격적인 가수 생활을 시작했다. 갖가지 블루스 스타일 중에서도 평소 좋아하던 1930~40년대의 미국 고전 블루스를 파고드는 한편 거기에 한국의 오래된 포크와 뽕짝의 느낌을 가미하는 노래를 만들고 부르면서. 

이때부터 블루스는 그에게 삶이 되었다. 두 명 밖에 없는 까페부터 50명이 모인 행사장까지 그를 부르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가서 공연을 하기 시작했다. 그 무렵 비주류라는 홍대 인디 음악판에서조차 비주류였던 블루스를 지향하는 젊은 아티스트들이 하나 둘씩 등장했고, 그들과 함께 활동하며 그의 이름은 조금씩 알려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2012년에는 인디음반사 붕가붕가레코드가 제작한 블루스 컴필레이션 ‘블루스 더, Blues’에 그의 노래 ‘300/30’을 수록하고 이 노래로 한국 대중음악상 ‘올해의 노래’ 후보에 오르면서 ‘조금 더’ 이름이 알려졌다. 

그리하여 2013년, 드디어 첫 번째 정규 앨범을 발매하게 되었다. 그의 블루스 이름과 같은 ‘씨 없는 수박’이라는 타이틀을 단 1집은 때로는 자조 섞인 위트로, 때로는 절절한 신파로, 때로는 따뜻한 로망으로 그의 곡잘 많은 삶을 고스란히 담아 낸 김대중식 블루스 앨범이다. 서른 여섯이라는 이르지 않은 나이에 데뷔한 한 블루스맨이 드디어 자신의 길을 찾아 첫 발걸음을 떼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