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어떼
  1. 악어떼
  2. 미소녀 대리운전
  3. 몸소 따발총을 잡으시고
  4. 아으어우어으아
  5. Bonus Track

특유의 키치적 유머로 풀어내는 장난스런 시각 위주의 음악으로 여겨지나 정작 음악 속엔 이 시대의 힘없는 자들의 푸념들


“선생님은 안에 계십니까?” 벌써 세 번째였다. 곰사장이 창전동 와우산 자락에 자리잡은 이 오두막에 찾아 온 것은. 첫 번째 찾았을 때는 길을 몰라 한참을 헤매다가 발길을 돌려야 했고, 두 번째 찾았을 때는 다행히 길은 찾았으나 선생님이 쿠바로 출장 가셨다는 얘기에 하릴없이 야동이나 보다가 돌아와야만 했다. 올해를 넘기기 전에 선생님을 만나야겠다는 생각에 이번에는 미리 길일을 점지 받아 목욕재계한 후 찾아온 참이었다.

“계십니다. 하지만 낮잠을 주무시고 계십니다.” 문 앞을 지키던 동자가 대답했다. 어쨌든 계신 것이 어디냐. 감히 깨우지 못한 채 문 밖에서 가만히 서 있을 따름이었다. 현재는 산 속 깊이 은둔하고 있으나 몸소 기타를 들고 일어나면 대중 음악 판을 우적우적 깨물어 잡술 것이라 일컬어지는 ‘누워 있는 악어’, 와악(臥鰐) 안토니오 조 까를로스 선생을 만나는 데 이러한 정성 정도는 아주 기본이라 할 수 있는 것이다.

“창 밖의 해는 긴데 잊을만하면 다시 떠오르는구나.” 두 어 시진이 지났는가. 와악 선생이 일어나 기지개를 펴며 한 소절의 노래를 읊는다. 문 밖에서 듣고 있던 곰사장, 재빨리 카세트레코더의 녹음 버튼을 눌러 노래를 담는다. 까를로스 선생이 기계를 통해 자신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것에 대해 심한 거부감을 가지고 있다는 얘기는 익히 듣고 있었기 때문에 만에 하나 수 틀린다 싶으면 불법으로라도 배포해야겠다는 양아치 심뽀였던 것이다.

“별 생각 없소.” 아니나 다를까, 단숨에 거절하시는 조 까를로스 선생을 앞에 두고 ‘해적 테이프나뿌려야 겠다’며 곰사장 쓸쓸하게 발을 돌리려 찰나, 그래도 손톱 만큼 남아 있는 선한 업자의 양심이 그의 발을 붙들어 녹음한 것 한번만 들어보시라고 조른다. 반복 재생에 오토 리버스. 테이프 돌아가는 소리 요란한데 이렇게 해는 저물어 가고, 드디어 석양이 뉘엿해 질 무렵, 결국 선생의 승낙을 받고 말았다. “나쁘지 않구려!”

이렇게 하여 비로소 어리굴 써라운드가 제작하고 붕가붕가레코드가 유통하는 수공 업소형 음반 특별판, 나약한 사나이들의 식어버린 청춘과 궁상이 지겨워 몸소 기타를 잡은 아티스트 조까를로스를 주축으로 후루츠김, 몬테소리氏, 김간지가 모인 정열의 느와르마초 밴드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의 ‘악어떼’가 출시되기에 이른 것이다. 잡종 문화를 특유의 키치적 유머로 풀어내는 장난스런 시각 위주의 음악으로 여겨지나 정작 음악 속에 담긴 것은 냉혹하고 척박한 현실과 그로 인해 어쩔 수 없어 좌절하는 이 시대의 힘없는 자들의 푸념들. 이런 지독한 아이러니를 얼터너티브 라틴 음악을 근간으로 하여 거칠게, 아주 거칠게 담아낸 것이 바로 본 음반인 것이다.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

Albums

Members

  • 유미

    유미

    드럼 / 퍼커션

  • 김간지

    김간지

    드럼 / 퍼커션 / 멜로디언 / 랩

  • 조까를로스

    조까를로스

    보컬 / a. 기타

  • 까르푸황

    까르푸황

    베이스

History

2009년 1월 EP 《악어떼》
2009년 6월 첫 정규 음반 《고질적 신파

2010년 9월 EP 《석연치 않은 결말》
2013년 6월 디지털 싱글 《캠퍼스 포크송 대백과 사전》

Profile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줄여서 ‘불쏘클’)은 나약한 사나이들의 식어버린 청춘과 그로 인한 궁상에 치를 떨던 아티스트 조 까를로스(노래, 기타)를 구심점으로 그의 의지에 동의하는 여러 음악인이 모여 있는 신파와 정열의 느와르 마초 밴드이다. 우주를 구성한 3원소인 ‘불나방’과 ‘별’, 그리고 ‘쏘세지’를 조합한 이름으로 2005년 만들어져 여러 번 멤버의 순환을 겪은 끝에 현재는 조까를로스를 비롯 유미(드럼), 까르푸황(베이스), 김간지(멜로디언)의 멤버로 구성되어 있다.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은 라틴 음악을 뿌리에 두고 훵크, 뽕짝, 판소리를 섭렵하는 다양한 장르를 섞은 후 신파와 야매의 기운을 곁들인 이른바 ‘얼터너티브 라틴 음악’을 표방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장르적 지향 이전에 진정한 그들의 매력은 유머와 폭력과 처연함을 동시에 섭렵하는 신파적인 인생의 이야기. 이러한 정서로 그들은 ‘혼자 자취하는 여대생’을 중심으로 하는 강력한 팬 층의 형성과 함께 인디 음악계에서 열렬한 지지를 얻게 되었다. 비록 조 까를로스 자신은 유명해지면 재미가 없어진다는 고질적인 심드렁함으로 이러한 인기에 연연치 않는 고고한 행보를 보였지만.

하지만 이렇게 불쏘클은 전설로만 남게 되는가 싶던 찰나, 조 까를로스는 우연한 계기로 ‘악어는 죽어서 가죽을, 마초는 죽어서 콧수염을 남긴다’는 깨달음을 얻게 되어 결국 2009년 1집 《고질적 신파》를 발매하게 되었다. 이후 각종 대형 페스티벌을 섭렵하는 한편 공중파 방송에 출연하는 등 광범한 대중적인 인지도를 얻게 되었다. 하지만 이렇게 한창 인기를 얻기 시작할 무렵인 2010년 9월, 그들은 《석연치 않은 결말》이라는 실로 석연치 않은 제목의 EP를 남기고 돌연 은퇴하고 만다. 

갑작스러운 은퇴에도 불구하고 불쏘클의 존재감은 사라지지 않았다. 아니, 오히려 한창 활동할 때보다 대중들의 관심이 더 해졌다. 1집의 타이틀 곡이었던 ‘석봉아’는 어느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불리워지면서 불쏘클의 ‘민속 그루브’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북돋았고, 마지막 EP의 마지막 노래 ‘알앤비(R&B)’는 인상적인 TV 출연 영상과 더불어 웹을 떠돌아다니며 영원한 전설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이렇게 다시금 치솟는 인기와 함께 그들의 복귀를 바라는 요청이 점점 더 거세졌으나 조 까를로스는 역시 묵묵부답으로 일관, 팬들의 가슴은 까맣게 타 들어가기 시작했다. 

그리고 시간은 흘러가 더 이상 타 들어갈 팬들의 가슴도 없게 된 2013년의 어느 날, 갑작스럽게 조 까를로스는 복귀를 선언한다. 녹색 감성의 본격 에코 힐링 밴드 ‘불쏘클 더 그레이스’라는 이름으로 페스티벌 무대로 돌아온 그들은 영화 《고령화 가족》의 OST에 패티 김의 ‘초우’를 리메이크하여 실으면서 본격적으로 활동을 재개, 드디어 2013년 여름, 2년 6개월만에 신곡 ‘캠퍼스 포크송 대백과 사전’을 발표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