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생각의 여름
안녕

안녕

기억이 나도 그리워하지는 말자
그리워져도 뒤돌아보지는 말자
뒤돌아서도 걸음 내딛지는 말자    

그대 이만 가시길
보내도 가지 않는 시절이여,
안녕

생각의 여름

생각의 여름
"깊어가는 여름의 생각, 생각의 노래"

Albums

Members

  • 박종현

    박종현

History

2009년 정규 1집《생각의 여름》 발매 (붕가붕가레코드)
2012년 정규 2집《곶》 발매 (붕가붕가레코드)
2016년 정규 3집《다시 숲 속으로》 발매 (붕가붕가레코드)

Profile

생각의 여름   ‘생각의 여름’은 싱어송라이터 박종현의 1인 프로젝트이다. 2005년 ‘치기 프로젝트’로 데뷔한 후 2009년 정규 1집을 내면서 생각의 봄인 ‘사춘기(思春期)’의 다음 시기를 의미하는 생각의 여름이라는 이름을 쓰기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통기타와 목소리를 중심으로 노래를 만들고 부른다는 점에서 일단 포크 음악이라 지칭할 수 있지만 본인은 그러한 장르 구분에는 크게 구애 받지 않고 있다.   ‘말을 짓고 노래를 만든다’는 특유의 작법에 걸맞게 치열하게 갈고 닦인 노랫말이 일단 특징이다. 이처럼 말을 우선에 놓다 보니 필요 없는 말의 중복을 원하지 않아 ‘1절-후렴-2절-후렴’의 반복이 특징인 전형적인 대중음악의 구성과는 다른 형태의 노래들을 많이 만든다. 그래서 노래의 길이가 짧은 경우가 많은데, 그래서 한 때는 ‘다 덜어낸 노래’라는 문구로 그의 음악을 수식하곤 했다.   그럼에도 노래의 선율을 매끈하게 뽑아내는 특유의 감각에 사람을 잡아 끄는 매력이 있는 타고난 목소리의 음색은 자칫 자폐적일 수 있는 음악에 대중적인 면을 부여한다. 2009년 1집 [생각의 여름] 발매 당시 특별한 홍보 활동이 없었음에도 거의 입소문에 기대어 3000장이 넘는 CD 판매를 기록하며 생각의 여름을 애호하는 이들을 모아낸 것도 이러한 특징 덕분일 것이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드문드문 공연을 하는 것을 제외하고는 별다른 활동이 없던 그는 1집 발매 후 3년이 지난 2012년에 2집 [곶]을 발매한다. 총 11곡이 수록되어 있음에도 17분에 불과한 전체 재생 시간에도 느껴지듯 앞서 말했던 간결함을 극도로 추구한 이 음반은 반드시 순서대로 듣도록 전곡을 하나로 묶어낸 파격적인 CD의 구성으로 찬반 양론을 끌어냈다. 디지털 음원 유통 역시 제한적으로 이뤄지는 바람에 제한적으로 노출됐던 이 음반을 마지막으로 생각의 여름은 그나마 있던 공연 활동도 중단한 채 긴 휴지기에 들어간다.   그렇게 다시 3년이 흘러 이제 그의 새로운 음악을 듣기는 아무래도 어렵겠구나 싶었던 2016년, 돌연 생각의 여름은 3집 [다시 숲 속으로]로 돌아왔다. 외국에 있던 그가 잠시 한국에 들어 온 사이 과연 시간 내에 가능할까 싶었던 작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6월 말, 여름의 한복판에 그의 새 음반을 만나게 되었다.   음반 전체가 하나의 구성을 이루는 서사적인 서정과 잘 닦인 단어들과 문장들이 여전하다면 여러 세션 연주자의 참여로 다채로워진 음악적 구성과 함께 덜어내야 한다는 강박 자체를 덜어낸 듯한 풍성한 구성은 박종현이 그 동안의 시간을 보내며 만들어낸 나름의 성숙을 보여주는 것일 테다. 아마 예전을 보아 하건대 이번 음반 이후로 언제 다시 그를 만날 수 있을 지 기약은 없지만, 확실한 것은 생각의 여름이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노래들이 나오고 있고 그게 쉽게 끝나지는 않을 것이며 그렇게 기다리는 시간만큼 그에 걸맞은 결과물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