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Work, Be Happy

Don’t Work, Be Happy
  1. Hello
  2. The Good, The Bad and The President
  3. 난 어떡하라고
  4. 동물해방전선
  5. 순서에 상관엇이
  6. Oh Yeah!
  7. 탁월한 선택
  8. 산울림처럼 Let's Rock
  9. 한밤의 에스프레소
  10. Last Century Boys
  11. 파티엔 언제나 마지막 음악이 필요하다

소녀들을 울면서 춤추게 하는 ‘치즈스테레오’

2000년 처음 음악에 손을 댈 무렵만 해도 이들은 소위 ‘무허가 펍’을 전전하며 하루하루 젊음을 소진해 가고 있었다. 그러던 이들에게 찾아온 첫 번째 계기가 “근육이라도 키우자”며 떠난 2006년의 멤버쉽 트레이닝(MT)임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 원래 술 마시고 고기 많이 먹고 늦게 자고 담배 많이 피는 등의 무위한 행위를 일삼기 위해 기획된 이 MT에서 우연한 계기를 통해 이들이 “청자를 단숨에 흔들어대지 못해서야 못해서야!”라며 득도에 버금가는 순간을 맞이, “오로지 기타! 베이스! 드럼!”을 주창하며 간결 명료한 댄서블 로큰롤을 터득 및 지향하게 됐다는 것도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사실이다.

이후 이들은 어지러운 오색의 조명 아래서 맛깔 나는 리듬으로 플로어를 부산스레 달구는 특기를 얻었다. 그리하여 스스로 몸치라 자부하며 댄스의 세례를 단호하게 거부해 오던 부류들에게 거부할 수 없는 충동을 불어 넣었던 것이다. 이로 인해 그럴 것이라 여겨지지 않았던 이들이 플로어로 뛰쳐나가는 현상이 빈발해졌고, 그 중에서도 특히 소녀들이 울면서 춤추는 모습을 자주 목격할 수 있게 되기에 이르렀다..

이들 정체불명의 3인조. 리더인 이동훈은 밴드에서 가장 거짓말을 잘 한다. 말을 잘해 라디오형 인간으로 평가받는다. 우리 동네에선 록스타라는 자의식을 가지고 밴드를 UK차트로 이끌어 가려 애쓰지만 생각처럼 잘 되지는 않는다. 최영휴는 밴드에서 가장 스타일이 좋다. 공연 시에 늘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있는 것은 모래밭에서 타이어를 끌고 지옥의 베이스 트레이닝을 거친 후 게 눈동자가 빨갛게 변해버렸기 때문이라는 설이 있다. 단단한 베이스 연주로 밴드를 뒷받침한다. 하승우는 밴드에서 가장 말을 아낀다. 힘이 넘치는 드럼 연주를 통해 자기 여자에게만 따뜻한 도시 남자로 평가 받지만 검증된 바는 없다. 밴드에서 디자인을 맡아 하는데 자기 얼굴만 멋지게 그린다는 이유로 다른 멤버들로부터 항의를 받는 경우가 잦다.

이처럼 괜찮은 이들이지만 그들이 가진 것에 비해 이룬 것은 그간 그다지 많진 않았다. 곰사장의 꼬드김으로 붕가붕가레코드에 들어오게 되면서 제대로 구실하지 못하는 회사로 인해 2008년 8월 수공업 소형음반 《Oh Yeah》을 내고도 별반 반응을 얻지 못했던 것이다. 노래도 나쁘지 않고 공연에서도 매번 적잖은 호응을 이끌어 냄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음반 판매량이나 유명세로는 이어지지 않아 고민이 많았던 것이다.

그리하여 한때는 ‘오예스’라는 치어리더 백댄서를 대동하고 야구복을 입은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으나 오디션을 통과하여 어렵게 잡은 EBS 스페이스 공감의 화려한 무대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반응을 얻어내지 못했다. 그리하여 “다시는 야구복 입지 않겠다”고 선언, 초심으로 돌아가기로 마음을 먹고 잔기술로 승부를 보지 않는 음악적인 본원에 충실, 열심히 노래를 만들기로 결심했다. 그리하여 2009년 9월, 첫 정규 음반을 발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