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새소년
집에
  1. 집에

 
'집에'는 단 한 번의 노래로 완성한 곡입니다. 머릿속에 멜로디가 떠다녔는데 함부로 뱉기엔 그 기분을 명징하게 표현할 문장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일주일여 동안 머릿속으로만 곡을 만들었고, 그러다 녹음기를 켜 놓고 처음 노래를 부름과 동시에 곡을 완성했습니다.
 
노래를 부르면서 '어느새 길들여진 내 하루에'라는 문장이 튀어나왔습니다. 어느 순간 내가 세상에 길들여지고 있음을 깨달은 것이 첫 번째, 그런 길들여짐에서 벗어나 다시 돌아갈 곳은 어디일까 묻는 마음이 두번째였습니다.
 
오래도록 품 안에 있던 곡은 아닙니다. 스스로도 놀라울 정도로 너무나 자연스럽게 툭 튀어나왔고, 그만큼 지금 시점에서 새소년의 정서가 흐르고 있는 방향을 가장 직설적으로 표현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나올 앨범의 세계를 이루는 하나의 힌트가 될 것입니다. 
 
'나' 뿐만이 아니라 '우리'에게서 느껴지는 기분이 있습니다. 주변부에서 뿜어내고 있는 사람들의 작은 기분들과 함께 저도 저 먼 가장자리에서 묻고 외치는 것 같습니다. - 황소윤

새소년

새소년
"지금 우리 앞의 가장 새로운 물결"

Albums

Members

  • 황소윤

    황소윤

    보컬/기타

  • 유수

    유수

    드럼

  • 박현진

    박현진

    베이스

History

2019.08 "Hello, World! Asia Tour 2019"
2019.08 Summer Sonic @일본
2019.08 Baybeats Festival @싱가폴
2019.07 Voice of Nomads @러시아
2018.11 Urbanscape @말레이시아
2018.10 잔다리 페스타 
2018.09 Reeperbahn Festival @독일
2018.09 Modern Sky Festival @미국, 캐나다
2018.08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2018.06 EAR HUB showcase @홍콩
2018.06 DMZ Peace Train Festival
2018.05 Shimokitazawa Sound Cruising @일본
2018.03 Megaport Festival @대만
2018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신인
2018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록 노래
2016 신한카드 펜타루키즈 은상

Profile

밴드 '새소년'은 황소윤 (보컬/기타), 유수 (드럼), 박현진 (베이스)로 이뤄진 3인조 밴드다. 장르의 경계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음악의 스펙트럼과 빈티지한 질감에 대한 애정, 마음 속 깊은 곳을 울리는 정서와 폭발적인 에너지, 그리고 무엇보다 새로움에 대한 추구가 모여 '새소년스러움'을 만든다.
 
2016년에 결성하여 2017년 6월 싱글 [긴 꿈]으로 데뷔, 같은 해 10월 EP [여름깃]을 발매하면서 1년만에 한국의 인디 음악을 대표하는 밴드가 되었다.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신인'과 '최우수 록 노래'를 수상하며 최고의 데뷔 첫 해를 보낸 새소년은 각종 미디어의 주목을 받으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고, 미국, 캐나다, 독일, 대만 등 10여개국의 페스티벌에서 초청을 받으며 국내를 넘어 세계 무대에서의 가능성도 인정받기 시작했다.
 
본 싱글 [집에]는 새소년이 1년 4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곡. 이어 11월에는 새 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며 12월에는 단독 공연을 예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