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

새소년
파도
  1. 파도

새소년을 록스타로 만드는 단 하나의 곡

음원 사이트에서 듣기
네이버뮤직 / 멜론 / 지니 / 벅스 / 엠넷 / 소리바다





강렬하게 몰아치며 인상적인 도입부를 만들어낸 드럼은 이어 기타와 베이스와 어우러지며 넘실거리는 그루브를 만들어낸다. 그 위에 힘이 넘치는 목소리는 전반부 내내 한 순간도 긴장감을 놓지 못하게 한다. 이어 서서히 상승하는 중반부에서 응축한 힘은 후반부에서 한껏 폭발하며 절정의 무드를 만들어낸다. “파도”가 만들어내는 4분 30초 동안의 완벽한 기승전결이다.

더할 나위 없이 영롱했던 첫 싱글 ‘긴 꿈’의 새소년과는 완전히 다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분명히 새소년이라고 느껴지는 것은 역시 그들의 음악적 스펙트럼이 다채로움을 입증하는 것일 테다. 그들의 가장 강력한 단 하나의 곡. 이것이 두 번째 싱글이자 첫 EP에 앞서 선공개하는 싱글로서 “파도”를 선택한 까닭이다. 

이 노래, “파도”를 만들어낸 것은 그 동안 새소년이 경험해 온 무대다. “생각은 잠시 내려놓고 몸을 가장 멋지게 움직일 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 싶었다”는 황소윤(기타/보컬)의 설명에 걸맞게 “파도”는 매 공연마다 강력한 에너지로 피날레를 장식해 오며 점차 완성되어 왔고, 쉴 새 없는 공연으로 지난 1년 간 쌓아 온 에너지를 고스란히 음원으로 담아낸 것이 지금의 이 싱글이다.
   
이제 “파도”의 선공개에 이어 한달 후인 10월 26일(목)에는 드디어 새소년의 첫 EP가 나온다. “노래 진짜 좋네요. 쉴 시간 없이 일하세요.”라는 어느 음원 사이트의 댓글처럼 지난 1년 동안 쉴새 없이 작업하여 만들어 낸 6곡이 담길 EP는 ‘긴 꿈’과 ‘파도’가 보여줬던 다채로움을 한껏 더 펼쳐놓은 음반이 될 것이다. 그리고 11월 18일(토) KT&G상상마당에서 가질 단독 공연까지, 새소년이 맞이한 두 번째의 가을은 더할 나위 없이 충실할 예정이다. 

그렇게 그들의 가을이 깊어지기까지 잠시 기다리는 동안은 “파도”와 함께 모두가 넘실거릴 수 있었으면. 새소년의 바람이다.

일련번호 SSN#003. 붕가붕가레코드의 37번쨰 디지털 싱글이다. 작사/작곡 황소윤, 프로듀서인 김한주와 함께 편곡했다. 연주에는 새소년 멤버들과 함께 곽진석(퍼커션), 김한주(신디사이저/프로그래밍)이 참여했다. 녹음 박권일(푸른꿈 스튜디오), 믹싱 지정훈(깃털 녹음실), 마스터링은 나잠 수(쑥고개III스튜디오). 커버는 오혜진(스튜디오 오와이이)의 작품이다.

본 싱글은 네이버 뮤지션리그의 창작지원 프로그램인 ‘앨범 발매 프로젝트 시즌 2’의 후원으로 제작되었다.

글 / 곰사장 (붕가붕가레코드)



새소년

새소년
"지금 우리 앞의 가장 새로운 물결"

Albums

Members

  • 황소윤

    황소윤

    보컬/기타

  • 유수

    유수

    드럼

  • 박현진

    박현진

    베이스

History

2019.08 "Hello, World! Asia Tour 2019"
2019.08 Summer Sonic @일본
2019.08 Baybeats Festival @싱가폴
2019.07 Voice of Nomads @러시아
2018.11 Urbanscape @말레이시아
2018.10 잔다리 페스타 
2018.09 Reeperbahn Festival @독일
2018.09 Modern Sky Festival @미국, 캐나다
2018.08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2018.06 EAR HUB showcase @홍콩
2018.06 DMZ Peace Train Festival
2018.05 Shimokitazawa Sound Cruising @일본
2018.03 Megaport Festival @대만
2018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신인
2018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록 노래
2016 신한카드 펜타루키즈 은상

Profile

밴드 '새소년'은 황소윤 (보컬/기타), 유수 (드럼), 박현진 (베이스)로 이뤄진 3인조 밴드다. 장르의 경계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음악의 스펙트럼과 빈티지한 질감에 대한 애정, 마음 속 깊은 곳을 울리는 정서와 폭발적인 에너지, 그리고 무엇보다 새로움에 대한 추구가 모여 '새소년스러움'을 만든다.
 
2016년에 결성하여 2017년 6월 싱글 [긴 꿈]으로 데뷔, 같은 해 10월 EP [여름깃]을 발매하면서 1년만에 한국의 인디 음악을 대표하는 밴드가 되었다.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신인'과 '최우수 록 노래'를 수상하며 최고의 데뷔 첫 해를 보낸 새소년은 각종 미디어의 주목을 받으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고, 미국, 캐나다, 독일, 대만 등 10여개국의 페스티벌에서 초청을 받으며 국내를 넘어 세계 무대에서의 가능성도 인정받기 시작했다.
 
본 싱글 [집에]는 새소년이 1년 4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곡. 이어 11월에는 새 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며 12월에는 단독 공연을 예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