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깃

새소년
여름깃
  1. 나는 새롭게 떠오른 외로움을 봐요
  2. 긴 꿈
  3. 여름깃
  4. 구르미
  5. 파도
  6. 새소년

지금 우리 앞의 가장 새로운 물결

CD로 구매하기
▶️ 향뮤직 ▶️ 김밥레코즈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 교보문고 

음원 사이트에서 듣기
▶️ 멜론 ▶️ 네이버뮤직 ▶️ 지니 ▶️ 벅스 ▶️ 엠넷 ▶️ 소리바다








-----------------------------

‘여름깃’은 늦여름에서 가을 사이, 이전 계절의 더러워진 깃털이 빠진 후에 다시 돋아나는 가장 빛깔이 풍부하고 화려한 새의 깃털을 의미한다. 녹음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이후 지난 1년 동안 누구보다 뜨거운 시간을 보낸 후 이제 자신들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주려 하는 밴드 ‘새소년’의 새로운 깃털, 첫 EP [여름깃]이다.

SSN#001. 6월 20일, 데뷔 싱글 [긴 꿈]은 새소년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첫 걸음이었다. 새소년 멤버들이 프로듀서 김한주(실리카겔)과 함께 만들어 낸 꿈 같은 사운드는 애니메이터 츠치야 호지가 4개월에 걸쳐 한 장 한 장 그려낸 뮤직비디오에 담긴 꿈의 풍경과 어우러져, 듣고 보는 이들 모두에게 ‘새소년’이라는 이름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SSN#002. 7월 22일, 난 데 없이 등장한 신인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은 첫 번째 쇼케이스를 오픈 30초만에 매진시켰고, 이어 또 다른 주목 받는 신인 ‘ADOY’와 ‘신해경’이 함께 했던 기획 공연 “A.S.K” 역시 마찬가지로 오픈하자마자 매진되었다. 올해 인디 음악계의 화제의 중심에 선 신인, 새소년.

SSN#003. 9월 26일, 두 번째 싱글 [파도]는 달콤했던 첫 싱글의 사운드와는 완전히 다른 폭발적인 에너지를 선보이며 듣는 이들에게 즐거운 당혹감을 안겨줬다. 이처럼 서로 상반된 스타일의 음악을 아무렇지도 않게 선보이는, 그런데 그 두 모습이 모두 다 좋은, 이 밴드의 정체는 뭐지? 아직 두 곡만으로는 그 넓은 음악의 스펙트럼을 제대로 짐작하기가 쉽지 않다. 

SSN#004. 10월 26일, 작업을 시작한 지 1년, 그리고 첫 싱글을 선보인 시점으로 따져도 4개월의 여정을 거친 새소년은 드디어 첫 번째 EP [여름깃]을 선보이게 되었다. 

SSN#004. Track. 1. 음반을 여는 첫 번째 트랙은 타이틀곡인 ‘나는 새롭게 떠오른 외로움을 봐요’. 정처 없이 공허한 외로움을 반복적인 노랫말과 섬세한 연주로 ‘새소년 만의 사이키델릭’으로 담아낸 곡으로 황소윤의 깊숙한 목소리가 특별하게 느껴지는 노래다. 더불어 영상 스튜디오 GABWORKS가 연출한 뮤직비디오도 ‘긴 꿈’ 못지 않게 아름다운 느낌을 선사한다. 

SSN#004. Track. 2-4. 이전에 선보였던 두 번째 트랙, 지금의 새소년이 있게 만든 노래인 ‘긴 꿈’을 지나고 세 번째로 만나는 ‘여름깃’은 음반의 제목을 제공한 노래로, 황소윤의 감각적인 가사가 돋보이는 곡이다. 한편으로 현재의 베이시스트 문팬시가 합류한 후 처음으로 함께 만들어낸 곡이라서 그런지 그의 유려한 베이스 연주와 함께 멤버 셋의 호흡이 생생하게 느껴지는 곡이기도 하다. 이어지는 네 번째 트랙인 ‘구르미’는 드러머 강토가 리드하는 독특한 리듬 위에 프로듀서 김한주가 공들여 만들어낸 신디사이저와 전자악기의 음색이 어우러져 전체 음반 안에서 가장 독특한 분위기를 갖고 있는 곡이다.

SSN#004. Track. 5-6. 이제 음반의 종반부, 이미 싱글로 선보여 그 강력한 에너지를 유감없이 선보인 ‘새소년을 록스타로 만드는 단 하나의 곡’, 다섯 번째 트랙 ‘파도’를 지나면 이제 마지막 트랙인 ‘새소년’의 순서다. 밴드의 이름과 같은 제목으로 밴드 ‘새소년’보다는 보통의 ‘새소년들’에 관한 얘기를, 같은 또래의 이들이 느끼는 시간의 흐름 속의 한 순간을 담아내고 싶었다는 황소윤의 노랫말은 전체 앨범에서 가장 솔직하고 내밀한 감정을 여지없이 드러내며 감동적인 순간으로 앨범을 마무리한다.

SSN#005. 11월 18일, EP 발매와 함께 새소년은 단독 콘서트를 갖는다. 그 동안 섰던 무대 중 가장 큰 KT&G상상마당 라이브홀에서, 그 동안 했던 공연 중 가장 긴 러닝타임의 단독 공연이다. 두 차례의 예매 모두 오픈 1분만에 매진시키며 사람들의 관심을 한 데 모으고 있는 이번 공연에서 새소년은 결성 2년만에 부쩍 자라난 자신들의 모든 것을 보여줄 예정이다. 더불어 정말 특별한 게스트도 함께 할 예정이니, 이모저모로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이제 새소년과 함께 새로운 물결 위에서 춤출 시간이다.

일련번호 SSN#004. 붕가붕가레코드 대중음악 시리즈 32번째 작품이다. 작사/작곡 황소윤(기타/보컬), 그녀와 강토(드럼), 문팬시(베이스)가 프로듀서인 김한주와 함께 편곡했다. 연주에는 새소년 멤버들과 함께 곽진석(퍼커션), 김한주(신디사이저/프로그래밍)가 참여. 녹음에는 신재민(필로스플래닛), 지정훈(깃털 녹음실), 공훈(트리니티 사운드), 박권일(푸른꿈 스튜디오)이 참여했고 믹싱은 지정훈(깃털 녹음실), 마스터링은 나잠 수(쑥고개III스튜디오)가 진행했다. 커버는 디자인 스튜디오 ‘섬광’의 작품이다.

글 / 곰사장 (붕가붕가레코드)



새소년

새소년
"지금 우리 앞의 가장 새로운 물결"

Albums

Members

  • 황소윤

    황소윤

    보컬/기타

  • 유수

    유수

    드럼

  • 박현진

    박현진

    베이스

History

2019.08 "Hello, World! Asia Tour 2019"
2019.08 Summer Sonic @일본
2019.08 Baybeats Festival @싱가폴
2019.07 Voice of Nomads @러시아
2018.11 Urbanscape @말레이시아
2018.10 잔다리 페스타 
2018.09 Reeperbahn Festival @독일
2018.09 Modern Sky Festival @미국, 캐나다
2018.08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2018.06 EAR HUB showcase @홍콩
2018.06 DMZ Peace Train Festival
2018.05 Shimokitazawa Sound Cruising @일본
2018.03 Megaport Festival @대만
2018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신인
2018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록 노래
2016 신한카드 펜타루키즈 은상

Profile

밴드 '새소년'은 황소윤 (보컬/기타), 유수 (드럼), 박현진 (베이스)로 이뤄진 3인조 밴드다. 장르의 경계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음악의 스펙트럼과 빈티지한 질감에 대한 애정, 마음 속 깊은 곳을 울리는 정서와 폭발적인 에너지, 그리고 무엇보다 새로움에 대한 추구가 모여 '새소년스러움'을 만든다.
 
2016년에 결성하여 2017년 6월 싱글 [긴 꿈]으로 데뷔, 같은 해 10월 EP [여름깃]을 발매하면서 1년만에 한국의 인디 음악을 대표하는 밴드가 되었다.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신인'과 '최우수 록 노래'를 수상하며 최고의 데뷔 첫 해를 보낸 새소년은 각종 미디어의 주목을 받으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고, 미국, 캐나다, 독일, 대만 등 10여개국의 페스티벌에서 초청을 받으며 국내를 넘어 세계 무대에서의 가능성도 인정받기 시작했다.
 
본 싱글 [집에]는 새소년이 1년 4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곡. 이어 11월에는 새 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며 12월에는 단독 공연을 예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