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a Tree Perspective

생각의 여름
From a Tree Perspective
  1. From a Tree Perspective

나를 바라보는 나무의 시선

음원 사이트 링크
멜론 / 네이버뮤직 / 지니 / 벅스 / Mnet / 소리바다 / 아이튠즈 / 애플뮤직


-------

1. 지난 가을부터 연작으로 구상하고 있는 작업 중 한 곡이다. 보이는 것을 사진으로 찍고 거기에서 구성한 장면에 시간과 공간의 개념을 부여하고 시청각으로 만들어낸 것이다. 목소리는 도시의 나무(들) 것이고, 화자가 나무와 인간을 비롯한 여러 것들을 바라보는 방식으로 노랫말이 진행된다.


2. 이 노래는 ‘나’에게 다가온 불안을 바라보는 ‘나무’의 시선을 묘사한 곡이다. 처음으로 영어로 노랫말을 지었는데, 그것은 영어로서가 아니라 인간이 아닌 존재가 하는 말을 표현하기 위해 한국어가 아닌 언어를 선택한 것이다.

3. 음악적인 면에서 알게 모르게 참고한 것은 접근법의 측면에서 Eno & Fripp이나 Travis & Tripp의 라이브-앰비언트 듀엣이다. 특히 오래 전부터 마음에 두고 있었던 어떤 앰비언트의 방법을 사용하고 싶었다. 그래서 신디사이저를 비롯한 전자 악기를 활용했고, 그 부분을 위해 밴드 ‘실리카겔’의 김한주가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녹음과 믹싱은 지난 3집 작업을 맡았던 홍기(스튜디오 홍)가, 마스터링은 언제나처럼 나잠 수(쑥고개 III 스튜디오)가 진행했다.


4. 노래의 테마와 가사를 설명하기 위해 보냈던 문서가 그대로 모티브가 되어 표지 디자인에 반영이 되었다. 표지는 붕가붕가레코드 수석 디자이너 김기조가 또 다른 디자이너 김성구가 함께 하는 스튜디오 섬광의 작품이다. 노래의 시작이었던 이미지와 중심을 이루고 있는 노랫말이 한 데 있는 직설적인, 그런데 굉장히 직설적이라 도리어 다른 의미를 품고 있는 듯한 커버가 나왔다.


5. 그렇게 나온 커버의 프레임이 다시 노래를 위한 비디오로 발전했다. 비디오그래퍼 이주호가 산책을 겸해 수집하고 편집한 영상이다. 노래의 시작은 가을이었지만 여름의 풍경이 반영되면서 이름에 걸맞은 계절감을 갖게 된 듯 하다.


6. 싱글의 발매에 맞춰 공연을 한다. 7월 2일(일)과 3일(월) 양일간 새로이 장소를 옮긴 벨로주에서. 각각 혹시몰라와 이아립이 게스트로 함께 한다. 이미 2일 티켓은 매진이 임박했다고 하니 공연을 보고 싶은 분들은 서두르시는 게 좋을 듯. 예매는 멜론 티켓(ticket.melon.com)에서 진행 중이다.


7. 더불어 절판되어 뒤늦게 알게 된 이들로부터 지속적인 재발매 요구를 받아 온 1집 [생각의 여름] (2009)과 첫 트랙부터 마지막 트랙까지 하나로 연결되는 아날로그한 구성을 염두에 두고 만들었던 2집 [곶](2012)을 묶은 합본 앨범을 바이닐로 재발매한다. 사실 발매 당시 지금과 같이 바이닐 붐이 있었다면 애초에 바이닐로 나왔을 앨범들이다. 제 자리를 찾게 된 것 같다.

8. 붕가붕가레코드의 33번째 디지털 싱글이다.

생각의 여름

생각의 여름
"깊어가는 여름의 생각, 생각의 노래"

Albums

Members

  • 박종현

    박종현

History

2009.09 1집 [생각의 여름]
2010.02 제7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팝 음반 (후보) 
2012.05 싱글 [안녕]
2012.07 2집 [곶] 
2016.06 3집 [다시 숲 속으로] 
2017.06 싱글 [From a Tree Perspective]

Profile

‘생각의 여름’은 싱어송라이터 박종현의 1인 프로젝트이다. 2005년 ‘치기 프로젝트’로 데뷔한 후 2009년 정규 1집을 내면서 생각의 봄인 ‘사춘기(思春期)’의 다음 시기를 의미하는 생각의 여름이라는 이름을 쓰기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통기타와 목소리를 중심으로 노래를 만들고 부른다는 점에서 일단 포크 음악이라 지칭할 수 있지만 본인은 자신의 음악을 제약할 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그러한 분류를 꺼리는 편이다.

‘말을 짓고 노래를 만든다’는 특유의 작법으로 치열하게 갈고 닦은 노랫말이 특징이다. 그러다 보니 않아 ‘1절-후렴-2절-후렴’의 반복이 특징인 전형적인 대중음악의 구성과는 달리 필요 없는 말의 중복을 피하기 위해 간결한 구성의 노래들을 만드는 편이고, 한 때는 ‘다 덜어낸 노래’라는 문구로 그의 음악을 수식하곤 했다. 그럼에도 노래의 선율을 매끈하게 뽑아내는 특유의 감각, 그리고 사람을 잡아 끄는 매력이 있는 타고난 목소리의 음색은 그의 말을 노래로 만들고 음악으로서 가치를 갖게 한다.

2
009년에 1집 [생각의 여름]을 발매했다. 당시 특별한 홍보 활동이 없었음에도 거의 입소문에 기대어 3000장이 넘는 CD 판매를 기록하며 생각의 여름을 애호하는 이들을 모아내며 은근하면서도 강한 팬덤을 갖게 됐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드문드문 공연하는 것을 제외하고는 별다른 활동은 없던 그는 2012년에 2집 [곶]을 발매했고, 총 11곡이 수록되어 있음에도 17분에 불과한 전체 재생 시간에도 느껴지듯 간결함을 극도로 추구한 이 음반은 반드시 순서대로 듣도록 전곡을 하나로 묶어낸 파격적인 CD의 구성으로 찬반 양론을 끌어냈다.

그나마 있던 공연 활동도 중단한 채 긴 휴지기에 들어간 생각의 여름은 그렇게 다시 3년이 흘러 이제 그의 새로운 음악을 듣기는 어렵겠구나 싶었던 2016년, 돌연 3집 [다시 숲 속으로]로 돌아왔다. 음반 전체가 하나의 구성을 이루는 서사적인 서정과 잘 닦인 단어들과 문장들이 여전한 가운데, 여러 연주자의 참여로 다채로워진 음악의 구성은 덜어내야 한다는 강박 자체를 다시 한번 덜어낸 박종현 나름의 성숙을 반영한 듯 했다.

그리고 데뷔 7년만의 첫 전국 투어를 진행하며 음악가로서 충실한 여름을 보냈다.
  그리고 다시 1년이 지나 여름이 왔고, 마치 자신의 계절이 찾아온 것처럼 생각의 여름은 새로운 싱글 [From a Tree Perspective]와 함께 돌아왔다. 지난 1집과 2집을 합한 앨범을 바이닐로 재발매하며 그동안 절판으로 인해 아쉬웠던 팬들에게 즐거운 소식도 함께다. 특히 이번 싱글은 연작을 염두에 두고 있는 곡이라니 매번 다시 만날 수 있을까 마음을 졸여야 했던 걱정은 더 이상 안 해도 될 것 같다. 앞으로 매년 여름마다 그를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싶으니. 하긴, 그가 자신의 프로젝트에 ‘생각의 여름’이라는 이름을 붙일 때부터 여름은 그의 계절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