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로다운 30
B
  1. 일교차
  2. 더뜨겁게
  3. 가파른길
  4. 그땐왜
  5. 검은피
  6. 네크로노미콘
  7. 바늘
  8. 저빛속에
  9. 그대가없었다면

압도적인 실력과 탁월한 센스, 그리고 범접할 수 없는 존재감

* CD 구입처
향뮤직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 교보문고

* 음원 사이트
멜론 / 네이버뮤직 / 지니 / 벅스 / Mnet / 소리바다

-----

‘로다운 30’이라는 이름은 우선 압도적인 실력을 의미한다. 90년대부터 이미 손 꼽히는 기타리스트였던 윤병주를 필두로 흔들림 없이 자기 영역을 주장하는 베이시스트 김락건, 그리고 힘과 테크닉을 겸비한 드러머 최병준, 이렇게 3인조가 만들어내는 연주의 합을 라이브에서 경험한 이라면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로다운 30’이라는 이름은 탁월한 센스를 의미한다. 블루스와 하드록을 바탕에 둔 정통성과 그것을 바탕으로 당대의 다양한 음악 스타일을 섭렵하는 확장성은 그들의 음악을 하나의 스타일로 수렴하는 것을 불가능하게 한다. 2집의 타이틀곡이기도 했던 힙합 아티스트 주석과 함께 한 싱글 [아스팔트]로부터 조원선(롤러코스터)과의 콜라보레이션 [너무긴여행]이 힙합 그리고 팝과 손을 잡은 확장의 대표적인 예라면, 최근 2년간 선보였던 두 곡의 싱글 [더뜨겁게]와 [인수김블루스]는 록과 블루스의 본령을 확실히 세우는 곡들이었다.

그래서 ‘로다운 30’의 이름은 범접할 수 없는 존재감을 품고 있다. 그런 그들이 2집 발매 후 5년만인 2017년 3월, 세 번째 정규 앨범 [B]를 선보인다.

우선 이전에 비해 가장 크게 느껴지는 변화는, 이번 앨범의 제목인 [B]의 여러 가지 의미 중 하나가 그의 머릿글자에서 따온 것이라는 점에서도 알 수 있듯, 최병준의 합류다. 월간 재즈피플이 선정한 라이징 스타에 꼽힐 정도로 젊은 연주자들 사이에서 주목 받고 있는 그의 드럼은 언제나처럼 묵묵한 그러면서도 확실하게 자신의 역할을 수행하는 김락건의 베이스와 만나 로다운 30의 리듬을 보다 단단하면서도 풍부하게 만들고 있다. 

이 위에서 로다운 30의 중심인 윤병주는 재기 넘치는 리프들과 인상적인 멜로디의 솔로 연주, 그리고 매력적인 사운드의 기타로 변함없는 면모를 보이는 동시에, 한결 다채로워진 보컬의 표현력으로 이전의 앨범과는 다른 새로운 면을 선보이고 있다. 그 결과 [B]는 장대하면서도 간결한, 헤비하면서도 훵키한, 사악하면서도 발랄한, 능글맞으면서도 따뜻한, 서로 상반되고 모순된 요소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하나로 섞여 있는 흥미로운 앨범이 되었다.

그런 [B]를 사운드의 측면에서 더욱 흥미롭게 만든 이가 바로 믹싱과 마스터링을 맡은 나카무라 소이치로(피스뮤직)다. 미국의 인디 음악 씬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던 ‘유라 유라 테이코쿠’를 비롯, 여러 아티스트와의 작업을 통해 그 실력으로 정평이 나 있는 그는 2011년 EP부터 로다운 30의 작업을 도맡아 진행해왔다. 그런 그에게 밴드가 주문한 것은 “알아서 해주세요.” 오직 한 마디. 

이러한 절대적인 신뢰를 바탕으로 나카무라 소이치로는 아무런 거리낌도 없이 때로는 극단적이라고 할 정도로 과감하게 앨범의 사운드를 만졌고, 그 결과는? 대부분의 곡들이 1차 믹스 단계에서 오케이가 날 정도로 대만족. 가능한 높은 볼륨으로 들을수록 앨범의 다이나믹을 보다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 짧지 않은 녹음 과정을 함께 했던 프로듀서 고태영과 스튜디오 801의 엔지니어 최성준을 비롯, 색소폰의 김오키, 기타의 이인규(엔들리스 케이브), 키보드의 전상민, 그리고 백업 보컬로 참여한 김광일(언체인드), 제이통, 나잠 수(술탄 오브 더 디스코) 등 여러 스탭과 뮤지션의 참여가 이 앨범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큰 기여를 했다. 감각적인 커버 디자인은 밴드 바세린의 이기호(Bluce Triple Six)의 작품. 붕가붕가레코드 대중음악 시리즈 29번째 작품이다.

오랜만에 정규 앨범을 발매한 만큼 로다운 30은 왕성한 활동을 준비 중이다. 4월 29일(토) KT&G상상마당 라이브홀에서 예정하고 있는 3집 발매 단독 콘서트를 시작으로 봄 페스티벌을 비롯, 다양한 무대에서 그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공연을 거듭할수록 점차 진화하는 그들의 강력한 라이브를 아무쪼록 많은 이들이 경험할 수 있으면 하는 바람. 

글 / 곰사장 (붕가붕가레코드)






로다운 30

로다운 30

Albums

Members

  • 윤병주

    윤병주

    기타/보컬

  • 김락건

    김락건

    베이스

  • 최병준

    최병준

    드럼

History

- Discography -
2008 Jaira (1st LP)
2011 Another Side of Jaira (EP)
2011 아스팔트 Asphalt (single)
2012 서울 서울 서울 Seoul Seoul Seoul (compilation)
2012 1 (2nd LP)
2012 블루스 The Blues (compilation)
2013 아주긴여행 A Trip Too Long (single)
2015 더뜨겁게 Hotter (single)
2016 인수김블루스 Insoo Kim Blues (single)
2017 B (3rd LP)
- Awards -
2012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록 노래 후보
2013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음반 / 최우수 록 음반 후보
2016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록 노래 수상
- Major Acts -
2008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
2011 서울-도쿄 사운드브릿지
2012/2016 지산 벨리 록 페스티벌
2013 SXSW (Austin, Texas)
2013 Canadian Music Week (Toronto, ON)
2013/2014/2015 잔다리 페스타

Profile

윤병주(보컬/기타), 김락건(베이스), 최병준(드럼)으로 구성된 3인조 록 밴드. 90년대 밴드 노이즈가든에서 독보적인 연주와 사운드의 헤비 록을 선보여 당대의 손꼽히는 뮤지션 중 하나가 된 윤병주가 밴드 해체 이후 지인들과 재미 삼아 합주를 해보겠다는 목적으로 결성, 2003년 베이시스트 김락건이 합류하고 2016년 드러머 최병준이 들어오면서 현재와 같은 진용을 갖추게 되었다. 

‘로다운 30’이란 밴드 이름은 밑바탕에 블루스를 깔고, 거기다 훵키한 비트와 리프, 그리고 저질스러운 혹은 능글맞은(nasty)한 느낌이 더해진 록 음악을 영어 쓰는 이들이 지칭하는 ‘lowdown dirty’라는 표현과 운을 맞춰 지어진 것이다. 하필 ’30(thirty)’인 이유는 밴드 이름을 지을 무렵 윤병주가 서른 살이었기 때문이라고. 이런 맥락에서 ‘로다운 써티’라고 읽는 게 적절해 보이나, 정적 본인들은 ‘로다운 삼십’ 혹은 ‘로다운 삼공’ 어떻게 읽던 굳이 상관하지 않는다. 띄어쓰기만 지켜준다면.

애초 지향하던 바에 블루스의 영향이 짙게 깔려 있는 것은 사실이나 이들을 단순히 ‘블루스(만) 하는 밴드’로 제한하는 것은 사실 옳지 않다. 그들이 즐겨 커버한다는 지미 헨드릭스나 크림 등 6~70년대 블루스 록 밴드들이 그러했듯, 그리고 향후의 음악에 그러한 영향을 줬듯, 이들 역시 보다 당대의 음악을 포괄하고 수용하며 확장을 꾀하고 있다. 그래서 로다운 30은 팝과 힙합, 그리고 재즈에 걸친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와 활발하게 콜라보를 하고 있으며, 그것은 이들이 자신들만이 할 수 있는 독자적인 스타일을 만들어가는 중요한 바탕이 되고 있다.

1집 [JAIRA]를 발표한 것이 2008년. 결성된 지 5년이 지난 뒤 내놓은 때늦은 데뷔 앨범이었다. “그저 또 하나의 인디 록 앨범”을 의미하는 제목에서 느껴지는 냉소와 함께 그들의 지향인 하드하면서도 끈적한 음악이 담겨 있는 이 앨범은 2011년에 EP [Another Side of JAIRA]로 확장되기도 했다. 

이어 2012년 발표한 2집 [1]은, 두 번째 정규 앨범임에도 첫 번째 혹은 시작을 의미하는 숫자 ‘1’을 제목에 단 것에서도 알 수 있듯, 당대의 다양한 음악을 섭렵하고자 하는 밴드의 스타일을 보다 명확하게 드러낸 앨범이었다. 이러한 밴드의 지향은 힙합 아티스트 주석과 함께 한 싱글 [아스팔트] (2011)과 롤러코스터의 조원선과 함께 한 싱글 [너무긴여행] (2013)에서 좀 더 확실하게 드러난다.

2012년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록 노래 부문 후보, 2013년에는 올해의 음반 및 최우수 록 음반 후보에 올랐고 같은 해 2013년 서울소닉의 북미투어에 참석하여 SXSW(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와 CWM(캐나디언 뮤직 위크) 등 국제적인 페스티벌에 참가하며 해외 무대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다. 그리고 2015년 새로운 레이블인 붕가붕가레코드와 계약하는 한 로다운 30은 월간 ‘재즈피플’이 라이징 스타로 선정한 바 있는 드러머 최병준을 영입하고 싱글 [더뜨겁게 (feat. 김오키)]를 발매했다. 

이 싱글로 드디어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록 노래 부문을 수상한 로다운 30은 지산 밸리 록 페스티벌의 메인 스테이지에서 청중을 압도하는 무대를 선보이는 것을 비롯, 활발하게 공연 활동을 이어가는 한편 새 앨범의 작업에 몰두했다. 그리고 지난 정규 앨범을 발매한 지 5년이 지난 2017년 3월, 세 번째 정규 앨범 [B]를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