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에 관한 대부분의 것

준혁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이 7월 24일(금) 밤에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합니다. 방송을 시청하시고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이 누군가 궁금하여 붕가붕가레코드 홈페이지를 찾아주신 분들을 위하여 특집 포스팅을 준비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은 나약한 사나이들의 식어버린 청춘과 그로 인한 궁상에 치를 떨던 아티스트 조까를로스(노래, 기타)를 구심점으로 그의 의지에 동의하는 여러 음악인이 모여 있는 정열의 느와르 마초 밴드이다. 2005년 만들어져 여러 번 멤버의 순환을 겪은 끝에 현재는 조까를로스를 비롯 유미(타악기, 드럼), 후르츠김(멜로디언, 건반), 까르푸황(베이스), 김간지(타악기, 드럼, 랩)의 멤버로 구성되어 있다.

야매 라틴 혹은 얼터너티브 라틴 음악을 근간으로 하는 그들의 음악은 현재는 “더 이상 라틴 음악이 아닌 것 같다”는 조까를로스의 선언에 의해 변화의 시기에 놓여 있지만, 인생을 관통하는 기승전결 확실한 이야기에 광폭하게 강렬하면서 동시에 처연할 정도로 구슬픈 모순적인 정서는 혼자 사는 여성 자취생을 중심으로 하는 관객층에 어필, 독립음악계에서는 상당한 지지를 얻고 있다.

이러한 지지에 힘입어 케이블채널 Mnet의 『마담 B의 살롱』이나 MBC TV의 『Slow Talk 악어』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전파도 탔고 라디오나 신문에도 몇 번 나오긴 했으나 유명해지면 재미 없어진다고 생각하는 조까를로스 이하 멤버들의 고질적인 심드렁함 탓에 널려 알려지지는 못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마초가 죽어서 콧수염을 남기는 것을 보고 자신도 뭔가를 남겨야 하겠다는 조까를로스의 의지에 의해 음반 작업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그 결과 2009년 1월에 독립음반제작사 붕가붕가레코드와 손을 잡고 기존에 녹음했던 음원을 모아 EP 《악어떼》를 발매했고, 한정 생산 1000장이 2개월만에 매진, 될 것 같다는 판단 아래 6월 첫 정규 음반 《고질적 신파》를 발매하기에 이르렀다.

멤버 소개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규앨범 발매기념 공연 '신파극장'


20090621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 - 시실리아


20090621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 - 독수리


정규앨범 '고질적 신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붕가붕가레코드의 공장제대형음반 시리즈 다섯 번째 작품이자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의 첫 정규 음반인 《고질적 신파》는 3년 간의 활동에 대한 기록으로 그간 활동하면서 공연을 통해 선 보였던 노래들을 아울러 총 13곡이 수록되어 있다. 앨범 제목인 《고질적 신파》에는 조까를로스의 신파에 대한 애증을 표현하고 있는 것으로 신파의 유치함에 대한 비웃음이자 그래도 어쩔 수 없이 신파적 정서를 가질 수밖에 없는 스스로에 대한 고찰이 담겨 있다.

이 음반에서 무엇보다 두드러지는 것은 음악적인 다양성이다. 애초 ‘야매라틴’이라며 통기타에 멜로디언, 타악기라는 간단한 구성으로 출발했던 이들이 전문 연주자를 영입하여 밴드와 같은 구성을 갖추게 되면서 전체적인 구성이 탄탄해졌다. 장르적인 측면에서도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져, 타이틀곡인 『석봉아』의 경우 한국 전래동화를 테마로 한 가사로 홍서범의 『김삿갓』과 육각수의 『흥보가 기가 막혀』의 뒤를 잇는 ‘민속그루브’를 지향, 한국 전래동화를 테마로 한 가사를 훵크 스타일의 노래에 얹힌 원곡으로 실려 있는 한편, ‘열정 ver.’이라는 이름으로 장대한 신디사이저 라인을 특징으로 하는 80년대 홍콩 느와르의 주제가를 방불케 하는 버전으로 편곡되어 실리기도 했다.

장기하와 얼굴들의 음반 《싸구려 커피》와 《별일 없이 산다》에 참여한 바 있는 술탄 오브더 디스코의 나잠 수가 공동 프로듀서 겸 엔지니어로 참여하여 이러한 과정에 기여를 했다.

앨범 제목인 《고질적 신파》는 조까를로스의 신파에 대한 애증을 표현하고 있는 것으로 신파의 유치함에 대한 비웃음이자 그래도 어쩔 수 없이 신파적 정서를 가질 수밖에 없는 스스로에 대한 고찰이 담고 있다. 엄청나게 유쾌하면서도 무지하게 슬픈 그들 특유의 모순적인 정서가 어디에 기원을 두고 있는지 알 수 있는 얘기다. 이러한 정서는 음반 표지에 삽입된 삽화를 통해서 잘 드러나고 있는데, 이는 회화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조작까의 작업이다.

어떻게 감상하고 해석하여 즐기느냐는 듣는 이의 몫이지만, 고전적인 록 음악의 미학 따위의 잣대 아래 놓고 키치 같은 용어로 쉽사리 재단하는 고질적인 해석만큼은 이 음반에 적합하지 않다. 세상에 존재하는 수많은 장난거리에 더할 또 다른 한 줌의 농담(『석봉아』)이긴 하다. 하지만 더불어 흥건한 복수의 정서(『불행히도 삶은 계속되었다』, 『몸소 따발총을 잡으시고』)와 좌절(『악어떼』, 『원더기예단』), 그리고 그로테스크함(『이발사대니얼』, 『싸이보그 여중생 Z』)과 같은 어두운 정서들이 공존하고 있다. 농담이면 농담이고 불온할 것이면 불온할 것, 이런 식으로 딱 떨어지는 것을 요구하는 사회의 고질적인 관습 아래, 농담은 농담이되 동시에 지극히 불온한 농담으로서 《고질적 신파》는 참신함을 갖는다.

물론 이런 것과 상관없이 현재의 바람은 웃기든 불온하든 간에 공중파 심의 잘 통과해서 방송에도 많이 나오고 잘 팔렸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어쩔 수없는, 고질적인 음반 사업이다.


인터넷으로 음반 구입 가능한 곳 :
향뮤직
YES24
퍼플레코드
알라딘
인터파크
인터넷 교보문고
리브로
상아레코드

디지털 음원 :
싸이월드
멜론
도시락
뮤직온
벅스
엠넷

매장에서 음반 구입 가능한 곳 :
향뮤직
퍼플레코드
핫트랙스
신나라 레코드





특별 서비스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의 바탕화면이 나왔습니다!
총 두 개 버전이고, 세 유형의 해상도를 지원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글을 통해서도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 공식 커뮤니티 : sossage.cyworld.com